2019.01.30 (수)

포토

[포토]법륜스님, 지리산 곶감 판매로 불우이웃돕기 나서

한국문화불교진흥원, 매년 따뜻한 겨울나기 일환 온정 베풀어 전액 기부

[푸드투데이 = 김성옥기자]한국문화불교진흥원(해광사) 법륜 스님과 청허스님, 혜선스님, 홍보대사 가수 박승희(불이야)가 함께  우리농산물 지리산 옥종 곶감 500여 상자를 판매 홍보해 수익금을 불우한이웃들에게 기부했다.

법륜스님은 우수농수산물을 매년 신도들에게 판매해 수익금을 해마다 어려운 불우이웃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용주사 주지 지묵스님은 "경남 하동군 옥종면과 마을주민들과 신도분들이 정성으로 농사한 감을 공기좋고 물 좋은 청정지역 지리산 자락에서 전통방식으로 정성스레 깎아 말려만든 곶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곶감은 비타민 C와 A가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종합 비타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타닌 성분이 있어 모세 혈관을 튼튼하게 해주고, 설사가 심할 때 먹으면 설사가 멎게 해주는 효능이 있다.





또한, 숙취해소와 동맥경화, 고혈압, 이뇨작용, 피로회복, 정력강화, 만성 기관지, 감기 예방등 만병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태그

법륜스님  지리산 곶감  지묵스님  한국문화불교진흥원  청호스님


배너
[기고] 계란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을 바라보며
최근 달걀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 단체와 회원들은 2019년 2월 23일부터 실시하는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달라며 식약처 정문에서 45일간의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8월 발생한 살충제 달걀 사태 후 안전을 위한 강화 대책으로 나온 난각 산란일자 표시가 오히려 살충제 사태 이전보다 더 악화된 대책이며, 이로 인해 계란생산 농가들은 피해가 감당할 수 없이 심각하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 그동안 생산단계의 주무부처인 농림부, 유통단계의 주무부처인 식약처, 학계, 소비자 대표 등이 수차례 소통작업을 거쳐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를 유예기간을 거쳐 의무화하기로 결정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막상 시범 시행일자인 2월 23일을 코앞에 두고 생산자 단체는 단식투쟁과 호소를 통해 표기 철회를 주장하고 있어 국민인 소비자들은 정부의 불신과 혼란 속에 어떤 과정에서 소통의 부재로 인한 것인지 혼란스럽다. 정작 유통단계 주무부처는 시범사업단계를 시행해보고 문제가 있으면 중간에 평가를 통해 수정 및 개정을 해보자고 하고, 소비자 단체는 안전을 위한 법을 만들었으면 강행을 해야 할 것이라는 생산자·소비자 양쪽의 성명서로 대립각을 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