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5 (화)

바이오.건식

건강기능식품도 온라인이 대세...인터넷쇼핑몰 부상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4조2563억원 전년비 2% 성장
인터넷 쇼핑몰 구매 비중 2010년 5.9% → 2018년 35.9% 늘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건강기능식품의 구입경로로 온라인 채널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전통적 판매채널인 방문판매, 다단계판매, 약국의 매출 점유율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약 4조3000억 규모에 달한 가운데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인터넷쇼핑몰이 새롭게 부상하며 성장을 주도했다. 

15일 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2016년부터 3년 간 전국 5000가구를 대상으로 패널 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8년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4조2563억원으로 전년 대비 2% 성장한 규모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건강기능식품의 구입 경로가 방문판매, 약국 등 전통적 판매 채널에서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구매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2010년 5.9%에 불가했던 건강기능식품의 인터넷 쇼핑몰 구매 비중은 2016년 11.7%로 두 배가까이 증가하더니 지난해에는 35.9%로 급격히 증가했다. 이어 대형할인점(15.5%), 다단계판매(12.5%), 약국(10.9%) 등이었다. 

건강기능식품의 다단계판매와 약국의 점유율이 줄어들고 있고 제품 정보 수집 경로 역시 '온라인에서 수집한 정보를 신뢰한다’는 응답이 35.8%로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나 전통적 판매방식에서의 변화를 엿볼 수 있다.

건강기능식품 구입자의 약 60%는 구입 전 제품에 대한 정보탐색을 하며 이중 64.9%가 인터넷을 활용한다고 답했다. 

건기식협회 관계자는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안정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했으며 유통채널도 다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오다리, 엑스다리를 바르게 하는 방법은
나이와 성별에 관계없이 말 못하고 고민하는 것이 있다. 바로 오(O)다리, 엑스(X)다리이다. 자신은 다리를 쭉 펴고 바르게 걸으려고 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바르게 서서 양 발을 모으고 무릎을 붙여보려고 하여도 붙지 않고 둥그렇게 되고 일자로 모아지지 않는다. 바지나 치마를 입을 때는 통이 크거나 긴치마를 입어서 가린다. 또 중년여성이상의 나이에서도 고민이 많다. 젊었을 때는 크게 표시가 나지 않은 것 같은데 시간이 지날수록 다리가 벌어지면서 오다리가 된다. 뒤에서 보면 몸을 뒤뚱거리면서 걷게 된다. 또한 무릎의 통증도 동반하여 고생도 심하게 한다. 남성도 고민은 마찬가지다. 젊었을 때는 잘 모르다가 어느 순간에 오다리로 걷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그래서 다리를 바르게 펴 보려고 바르게 걸어 보지만 오다리는 없어지지 않는다. 나이가 들면서 더 심해지는 것 같기도 하다. 우리나라에는 많지는 않지만 엑스다리로 고생을 하는 경우도 있다. 주로 서양인들에게 많은 경우로써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들에게 많다. 다리를 바르게 하여 걸어 보지만 반듯한 일자다리를 만드는 것은 쉽지가 않다. 오다리, X다리는 왜 오는 것일까? 평소의 생활습관, 타고난 체형 등이 원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