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3 (일)

지역소식

대전시 유통 농수산물 방사능 ‘안전’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018년도 한 해 동안 관내 유통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오정 및 노은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농수산물과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유통되는 농수산물 180건, 가공식품 39건 및 학교급식 납품업체 수산물 157건 등 총 376건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3건의 가공식품(수입제품)에서 미량의 세슘이 검출됐으나 기준치(100 Bq/kg) 보다 낮은 수준(3~26 Bq/kg)이었으며, 나머지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또 방사능오염 우려 지역 농산물에 대한 선제적 방사능 안전관리 차원에서 실시한 한국원자력연구원 주변 농작물 38건에 대한 검사에서도 검출되지 않았다.

연구원은 올해도 방사능오염에 대한 정확한 정보공개와 안전한 농수산물 및 식품의 유통을 위해 지속적으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원자력연구원 주변 농작물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