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식품

오비맥주.하이트진로 '한입'크기 맥주로 '홈술족' 공략

1인가구 증가와 소확행 트렌드로 소용량 제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 반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혼자 집에서 술을 즐기는 이른바 ‘홈술’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소용량 맥주가 인기를 끌고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김인규 대표)는 초소용량 맥주 '기린이치방 미니캔'을 출시했다. 기린 미니캔은 135mL 초소용량 맥주로, 기존 소용량 맥주(250mL)의 절반가량 크기다.


하이트진로는 1인 가구의 증가와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로 소용량 제품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미니캔을 출시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기린 미니캔은 일본에서 1990년도 출시됐지만 국내 출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편의점 판매도 검토 중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소용량 맥주는 가볍게 한 잔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에게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며 "갈수록 세분화되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만족하게 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한 것"이라고 배경을 말했다.




오비맥주(고동우 대표)도 지난해 기존 캔맥주 용량을 절반으로 줄인 250㎖ 용량의 카스 후레쉬 '한입캔'을 출시했다.


카스 ‘한입캔’은 이름대로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소용량과 앙증맞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대용량의 캔이나 병, 페트 재질의 맥주보다 쉽게 차가워지고 음용 시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카스 ‘한입캔’ 출시 전 실시한 소비자 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적은 용량이라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개봉 후 끝까지 신선하게 마실 수 있다”는 점을 카스 소용량 캔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특히 술을 잘 못 마시는 여성들 사이에서 소용량에 대한 선호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 ‘한입캔’은 가볍게 한 잔, 홀로 한 잔 즐기는 최근 젊은 소비자들의 음주 트렌드를 반영해 기획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한 패키지 혁신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고동우  김인규  하이트진로  오비맥주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무릎관절통증, 자세와의 관계는?
대한민국의 인기있는 운동이라면 단연 축구이다. 토트넘의 손흥민선수와 베트남의 박항서 감독으로 인하여 대한민국의 위상이 많이 올라갔다. 대한민국을 한마음으로 하게 하는 국민운동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로는 늘품연예인축구단의 팀닥터를 하면서 축구선수들의 치료를 하여 주고 있다. 팀닥터를 하면서 많이 다치는 부위는 종아리, 허벅지, 무릎, 발목 등이 가장 많다. 전후반 90분을 모두 소화해 내려면 단연 튼튼한 다리를 갖아야 한다. 그런데 지명적으로 오는 통증이 있다. 바로 무릎의 통증이다. 근육통의 경우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회복이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무릎관절의 경우는 자주 다치면서 한번 인대, 힘줄, 연골 등의 손상이 오면 치명적으로 오는 경우도 많다.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통증은 원인이 분명한 경우가 많다. 일반인의 경우에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통증이 온다. 젊었을 때나 급성으로 많이 오는 무릎염좌는 외부의 충격에 의하여 무릎주위의 인대, 근육에 손상이 되어 오는 경우다. 안정을 하거나 침을 맞은 후에 붕대로 고정을 하는 가벼운 치료방법만으로도 좋아진다. 그러나 축구를 많이 하거나 농사를 짓거나 노동을 무리하게 하거나 무거운 것을 많이 드는 경우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