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식품

원빈VS다니엘헤니, 1조 캔커피 시장서 마케팅 전쟁

동서식품.코카-콜라, 제품력에 브랜드 모델 내세워 소비자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코카-콜라사가 커피 브랜드 조지아의 노하우를 살려 커피의 깊은 풍미를 담은 프리미엄 캔커피인 ‘조지아 고티카’의 새 모델로 명품 배우 다니엘 헤니를 발탁하면서 마케팅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프리미엄 커피의 미학’ 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조지아 고티카는 지난 2015년 출시 이래 ‘커피는 향이다’라는 브랜드 철학을 내세우고 있다.




올해에는 깊어진 남성미와 부드러운 매력을 지닌 다니엘 헤니를 새 광고 모델로 발탁하면서 깊은 향과 맛을 담은 제품 특징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다니엘 헤니와 함께하는 조지아 고티카의 새 TV CF는 1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조지아 고티카는 지난해 출시된 숙성 커피 열매의 깊은 맛과 향을 담아낸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 3종을 비롯해, 10기압 고강도 추출과 스타일리시한 패키지를 강조한 ‘‘조지아 고티카 콜드브루’, 에스프레소 액상스틱 커피 ‘조지아 고티카 에스프레소’ 등 다양한 제품군을 출시했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간이 갈수록 깊어지는 남성미와 고급스러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다니엘 헤니는 깊고 풍부한 커피 아로마가 특징인 조지아 고티카의 이미지와 적절히 부합한다”며 “깊은 향과 맛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조지아 고티카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출시 10주년을 맞은 동서식품 맥심 티오피는 배우 원빈과 의리를 지키고있다. 동서식품은 지난해 '맥심 티오피 시그니처 블랙(Signature Black)' 발매와 더불어 팝업스토어를 운영했다.


맥심 티오피 시그니처 블랙은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원두만 사용한 싱글 오리진 커피로 에티오피아산 커피 특유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으며 미디엄 로스팅과 저수율 추출을 통해 부드럽고 깔끔한 끝맛이 특징이다.


맥심 티오피는 소비자들의 보다 풍요로운 커피 라이프를 위해 맥심 티오피만의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살린 다양한 형태의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맥심 티오피 컵커피는 각 제품별로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원두 블렌딩과 로스팅을 달리한 것이 특징이다. 볼드 에스프레소 라떼는 콜롬비아·브라질·케냐 원두를 다크 로스팅해 보다 진한 커피의 맛과 향을 구현했고, 트루 에스프레소 블랙은 무설탕 블랙 타입으로 콜롬비아, 과테말라, 케냐 원두를 미디엄 로스팅 해 밝고 화사한 커피 향을 표현했다.


마일드 에스프레소 라떼는 콜롬비아·과테말라·케냐 원두를 미디엄 로스팅해 부드러운 커피의 맛을 살렸고, 풍부한 우유를 더해 부드럽고 조화로운 맛이 특징이다.


업계관계자는 "커피전문점에 비교해도 손색없는 제품력에 스타마케팅을 더하는 것이 캔커피의 트렌드로 자리잡았다"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과 니즈를 적극 반영한 제품들이 많아지면서 1조 캔커피 시장은 더 치열해질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