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식품

CJ제일제당, ‘20억 生유산균’ 앞세워 유산균 시장 공략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의 유산균 전문브랜드 ‘BYO(바이오)’에서 유산균의 생명력을 강화한 신제품 'BYO 20억 생(生)유산균'을 출시했다.




'BYO 20억 생(生)유산균'은 최근 유산균 시장의 화두로 떠오른 유산균의 ‘보장균수(1회 분량에서 섭취할 수 있는 유산균 수)’ 증가에 중점을 뒀다. CJ제일제당이 자체 개발한 4중 코팅 기술이 적용되어 특허받은 장(腸)유산균 CJLP243에 안전성을 더해, 장까지 최대한 많은 유산균이 살아서 도달하고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기존의 BYO 장유산균 제품(스틱형)에 비해 <BYO 20억 생(生)유산균>의 보장균수는 약 20억 마리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장부착력이 뛰어난 특허 유산균 CJLP243에 4중 코팅 기술이 더해지면서 보장균수가 획기적으로 늘어났다. CJLP243은 CJ제일제당이 국내기술로 개발된 한식 발효식품 유래 유산균으로, 해외 9개국 특허를 취득하고 SCI급 논문에 등재된 장 유산균이다.


4중 코팅 기술 외에도,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의 장 내 정착을 돕는 프리바이오틱스(부원료) 성분을 함께 넣는 신바이오틱스(SYN Biotics) 공법에 BYO유산균만의 배합기술을 적용해, 유산균이 장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분말이 굳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유산균 제품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고결방지제인 이산화규소를 첨가하지 않아 유산균을 온전히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맛 측면에서도 출시 전 자체 소비자조사를 통해 가장 선호도가 높았던 요거트맛으로, 남녀노소가 폭넓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 유산균의 강한 생명력을 강조하는 ‘생(生) 유산균’  키워드를 앞세워 지난해 기준 5천억 원 이상 규모로 추정되는 국내 유산균 시장 공략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BYO 20억 생(生)유산균'은 위(胃)에서는 강한 생명력으로, 장(腸)에서는 높은 부착력으로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최근 유산균 소비 패턴이 ‘보장균수’와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방향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이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