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7 (목)

유통

[현장르포]SSG 푸드마켓 도곡점 가보니...정용진 부회장 취향 반영한 '전용 냉장고'

신세계L&B에서 직접 운영하는 2000여 종의 와인에 '피코크'의 750여 종 상품으로 무장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스타수퍼 도곡이 재단장에 들어간 지 6개월 만에 SSG푸드마켓이 오픈했다. 주차장으로 통하는 매장 입구에는 애주가로 소문난 정용진 부회장의 취향을 반영해 와인과 맥주, 샴페인 등 주류가 빼곡히 채워져 있었다.


신세계L&B에서 직접 운영하는 와인숍은 전 세계 2000여 종의 와인을 비롯해 국내 단 한 병밖에 없는 3500만 원짜리 위스키 및 다양한 크래프트 맥주가 즐비하다.  




상품군을 살펴보면 이마트의 가정간편식 브랜드 '피코크'의 750여 종의 상품이 준비돼 있다. 신선식품은 △당일 수확 당일 판매 △친환경 건강 중심 △시즌 제철상품 최초 도입을 확대하고 작업하는 과정을 오픈, 고객 신뢰도 향상을 위해 수산, 축산의 통유리벽 작업장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탈리아산 명품 자베리 캐비아 및 세계 진미로 명성을 얻고 있는 프레데리카 보타르가(숭어알) 등 고급 식재료가 구비돼 있다.




또, F&B와 상품이 결합된 프리미엄 원스톱 쇼핑공간을 표방, 매장 전체 면적의 30%가량을 F&B에 할애하고 있다.


‘타르틴(Tartine) 베이커리’는 2002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한 빵집으로 20,30대 여성 고객층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있다.




SSG 청담에서 인기를 얻으며 입성한 ‘호무랑’과 프리미엄형 스타벅스 ‘스타벅스 리저브’가 위치하고 있으며, 매장 중앙에 자리 잡은 ‘더 키친(The kitchen)’에는 ‘중화복춘’, ‘무월식탁’ 등이 들어서 있다.


즉석 철판요리 전문코너 ‘더 그릴(The Grill)’에서는 세팅비를 지불하면 고객이 매장에서 구매한 신선한 원재료를 육류 수산물 전용 철판에서 기호에 따라 요리해 서비스한다. 고객이 구매한 채소를 고객이 원하는 용도에 맞춰 무료로 손질해 주는 ‘베지붓처(Vege Butcher)’ 서비스도 SSG 도곡의 차별점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는 쇠퇴의 길을 걷고 있지만 프리미엄슈퍼의 인기는 지속되고 있다"면서 "SSG 푸드마켓 도곡점은 상품 구성부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취향을 많이 반영했기 때문에 성공여부에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정용진 부회장  ssg푸드마켓


배너
[기고] 정부는 원유 생산부터 최종 소비까지의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살충제 계란' 파동에 이어 몇몇 농가의 우유에서도 잔류허용 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됨에 따라 소비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SBS에서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고기와 계란에 이어 우유도 금년도부터 국가 잔류물질 검사 대상으로 포함시켜 지난 7월 첫 우유 잔류물질 오염 실태조사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농가 200곳의 원유를 대상으로 동물용 의약품, 농약, 환경 유해물질 등 67항목을 조사하여 5건의 잔류허용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먹거리 안전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하겠다는 밝힌 바 있으나, 연이은 식품사고 발생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축산식품에 대한 불신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특히 우유는 영·유아시기부터 가장 많이 섭취하는 주요 식품이며, 유치원·학교 등에서 단체급식으로 채택된 식품이기에 철저히 관리되어야 할 것이며, 잔류 항생제가 포함된 우유를 반복해서 마실 경우 항생제 내성 부작용이 생길 우려가 큰 만큼 더욱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우유 항생제 검사 시스템은 우유 업체가 목장을 돌며 원유를 모을 때 업체 소속의 수의사가 간이 검사용 키트로 조사하는 자체 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