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4 (월)

식품

남양유업, ‘임페리얼드림XO 이른둥이’ 리뉴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남양유업(대표 이정인)이 ‘미숙아분유’를 리뉴얼한 ’임페리얼드림 XO 이른둥이’를 새롭게 출시했다.


‘임페리얼드림 XO 이른둥이’는 체중 2.5kg 이하의 저체중아 및 재태기간 37주 미만의 이른둥이들을 위한 특수조제식으로 자가호흡, 체온조절, 소화흡수 등 신체기능이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돕는다.


‘임페리얼드림 XO 이른둥이’는 남양유업 모유리서치센터의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세심하고 특별하게 영양 설계되어 아기가 영양성분을 부드럽고 편안하게 소화흡수 할 수 있으며, 자기방어, 두뇌구성성분, 성장 등 주요 영양성분을 골고루 갖췄다.


또, 이른둥이가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신체 조직 및 발달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A와 비타민B12를 보강하였고, 유해산소로부터 보호해주는 항산화 성분 셀레늄과 자기방어 능력에 도움을 주는 뉴클레오타이드를 새롭게 추가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산모, 조리원 관계자, 영업사원 등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통해 이른둥이(미숙아) 산모들의 가슴 아픈 사연과 건의사항을 지속적으로 접수해 왔다”며 “이런 어려움을 고려해 제품 이름에서 ‘미숙아’라는 단어를 빼고 영양성분을 보강해 새롭게 리뉴얼한 제품을 11년전 가격과 동일하게 가격 인상 없이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1년 태어난 이른둥이는 전체 신생아의 6% 수준인 2만 8천여 명이었으나, 2015년에는 전체 신생아의 7~8% 수준인 약 3만 명이 넘어서 11년 대비 8%가 증가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출산 연령이 점차 늦어질 뿐만 아니라 인공임신 등이 증가하면서 해마다 미숙아 출생률이 꾸준히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배너
[기고] 정부는 원유 생산부터 최종 소비까지의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살충제 계란' 파동에 이어 몇몇 농가의 우유에서도 잔류허용 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됨에 따라 소비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SBS에서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고기와 계란에 이어 우유도 금년도부터 국가 잔류물질 검사 대상으로 포함시켜 지난 7월 첫 우유 잔류물질 오염 실태조사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농가 200곳의 원유를 대상으로 동물용 의약품, 농약, 환경 유해물질 등 67항목을 조사하여 5건의 잔류허용기준치 이상의 항생제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먹거리 안전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하겠다는 밝힌 바 있으나, 연이은 식품사고 발생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축산식품에 대한 불신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특히 우유는 영·유아시기부터 가장 많이 섭취하는 주요 식품이며, 유치원·학교 등에서 단체급식으로 채택된 식품이기에 철저히 관리되어야 할 것이며, 잔류 항생제가 포함된 우유를 반복해서 마실 경우 항생제 내성 부작용이 생길 우려가 큰 만큼 더욱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현재 우유 항생제 검사 시스템은 우유 업체가 목장을 돌며 원유를 모을 때 업체 소속의 수의사가 간이 검사용 키트로 조사하는 자체 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