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목)

식품

김낙철 회장 "한국계란유통인의 날 지정, 서민식품 계란 발전 위해 온 힘 다할 것"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계란유통협회(회장 김낙철)는 지난 19일 서울 용산역 아이파크몰에서 '제1회 한국계란유통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 29개 지부에서 참석해 계란유통인들의 소통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유통선진화 구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낙철 회장은 "2018년 12월 19일 계란유통의 날로 지정하게 됐다"면서 "계란유통협회가 사단법인이 된지가 벌서 13년이 흘렀다. 이날 협회 전국29개 지부가 참석을 했고 많은 회원들이 참석해 주시어 성황리에 계란유통인의 날을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즐겨찾는 서민식품인 계란의 발전을 위해 우리 계란유통협회는 앞으로 온힘을 다 하겠다"면서 "국민식품 계란을 소비자 여러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한국계란유통인의날


배너
[기고] '국민의 식탁 우리가 지킵니다' 보다 촘촘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국내로 수입되는 해외식품은 자유무역협정(FTA) 등의 국가 간 자유무역 확대로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연평균 8%씩(식품의약품안전처 2013∼2017 수입신고통계) 증가추세에 있고 2017년도 수입건수는 67만2273건(1829만4000톤, 28조원)으로 수입식품이 우리 밥상을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국민의 중요 먹거리중의 하나인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매우 중요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에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들에 흩어져 있던 수입식품 규정을 하나로 통합하여 ‘15년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을 제정, 2016년 2월부터 본격 시행함으로써 현지 제조단계에서부터 통관․유통․소비에 이르기 까지 모든 과정에서 수입식품을 더욱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 해외식품이 우리나라 국민의 식탁에 오르기까지는 여러 과정의 까다로운 안전관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즉 현지 제조단계, 통관단계, 유통․소비단계 등 3중 안전관리 체계(수입식품등 검사흐름도 참조)를 통해 수입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있다. 그 첫번째가 수입 전 현지 제조단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