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경상도

고종황제도 반한 지리산의 선물 ‘함양고종시 곶감축제’

내달 11~13일 함양 상림공원 일원서 개최, 축제 장소·명칭 변경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고종황제도 그 맛에 탄복했다는 지리산이 주는 선물, 명품 함양고종시 곶감축제가 내달 11일부터 3일간 열린다. 


함양군은 오는 1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천년 숲 상림공원 일원에서 명품 함양곶감을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제3회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까지 서하면 곶감경매장 일원에서 곶감축제를 개최했지만 올해부터는 보다 많은 관광객들에게 명품 함양곶감의 맛을 전하기 위해 대표 관광지인 상림공원으로 개최 장소를 옮겼다. 

또 곶감을 만드는 원료감 중에서도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함양 고종시’의 이미지를 홍보하기 위해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로 이름을 변경하는 등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축제의 주요 콘텐츠로는 고종황제가 함양고종시 곶감의 맛에 탄복했다는 내용을 스토리텔링한 ‘함양고종시 마당극’을 비롯해 전국 누누나 참여 가능한 주부가요제 등 다양한 내방객들의 수요에 대응하는 새로운 콘텐츠들이 새롭게 선보인다. 

이밖에 곶감 축제의 주인공인 함양고종시 곶감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판매 행사와 깜짝 경매행사 등을 통해 최고급 곶감을 시중보다 저렴하게 판매하고, 시식행사와 곶감홍보관, 다양한 먹거리로 가득한 먹거리 장터도 설치하여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함양고종시 곶감은 지리산의 청정한 공기와 맑은 물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러울 뿐만 아니라 식감도 좋아 주홍빛 색감, 쫀득쫀득한 식감, 그리고 달콤한 맛까지 더해지며 그 명성과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봄 저온피해로 인해 원료감 및 생산량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차가운 날씨와 낮은 습도로 예년보다 맛과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군 관계자는 “명품 함양 고종시 곶감을 소재로 지역민과 관광객이 함께 할 수 있는 신나는 겨울 축제로 준비하고 있다”라며 "축제가 열리는 천년 숲 상림공원을 찾으셔서 쫀득한 함양 곶감도 드시고 행복한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엉덩이 바르게 해야 건강하다...골반대와의 관계는
엉덩이란 단어를 떠 올리면 무엇이 생각날까? 개인에 따라서 다 다르겠지만 미스코리아나 멋진 여성의 걷는 뒷모습이다. 높은 굽의 신발을 신고 걷는 모습은 남성을 유혹하기도 한다. 친구들 중에는 유난히 엉덩이가 커서 오리궁뎅이라는 말을 듣는 사람이 있고 또 엉덩이의 볼륨이 없어서 창피해 하는 사람도 있다. 어떤 경우는 한쪽의 엉덩이만 크거나 올라가서 짝궁뎅이라는 말을 듣기도 한다. 가끔은 엉덩이를 한쪽으로 빼고 삐딱하게 걷는 사람들도 있다. 모두들 엉덩이는 외모적인 면에만 관심을 갖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엉덩이는 체형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며 통증과 연관이 되는 경우가 많다. 엉덩이는 골반대의 모양에 따라 엉덩이가 변하며 허리, 다리의 통증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골반대는 무엇인가? 골반대는 골반을 구성하는 것으로 장골, 천골, 꼬리뼈가 주가 되며 요추와 고관절이 골반대와 연결되어 있다. 골반대가 요추, 고관절의 중간에 있으면서 요추, 흉추, 경추와 고관절, 무릎, 발목, 발과 균형을 잡아주기도 하고 서로에 영향을 주면서 몸의 균형을 잡고 있다. 골반대는 요추, 흉추, 경추와 어떻게 영향을 주는가? 골반대는 몸의 중심에 있으면서 상체로는 요추, 경추, 흉추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