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식품

동아쏘시오VS광동제약, 불 붙은 '물 장사' 전쟁 스타트

'가야산샘물' 인수로 취수원 확보...과거 '박카스'.'비타500'으로 경쟁 붙어
8000억 생수시장서 다시 만난 두 제약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아쏘시오그룹(회장 강정석)이 생수사업을 확대하면서 광동제약(회장 최성원)에 도전장을 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동아쏘시오그룹이 생수 제조업체 가야산샘물을 인수하면서 본격적인 생수사업 확대에 나선다.


동아쏘시오는 리베이트와 각종 규제등으로 어려워진 의약품 시장에서 생수로 성장동력을 삼은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사모펀드인 KLN파트너스로부터 가야산샘물 지분 100%를 인수했으며 인수금액은 200억 원으로 알려졌다.


동아쏘시오가 최근 인수한 가야산샘물은 ‘가야산 천년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연매출은 150억원의 규모다.




동아쏘시오는 계열사인 동아오츠카를 통해  생수 ‘마신다’를 16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사측은 두 브랜드를 통해 생수사업으로만 연간 300억 이상의 매출을 올리게됐다.


2002년 설립된 가야산샘물은 주문자상표 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 풀무원과 롯데칠성음료 등에 납품해왔다.


동아쏘시오에 따르면 "생산량을 맞추기 위한 취수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가야산샘물을 인수하면서 문제가 해결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가야산샘물 인수과정에서 추가 확보한 취수원은 규모가 900톤 규모다. '가야산 천년수' 브랜드는 경상남도 합천군에 취수원을 보유하고 있다.


동아쏘시오그룹의 이 같은 결정에는 광동제약이 '제주삼다수'로 성공한 선례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012년 삼다수의 위탄판매계약을 따낸 광동제약은 지난해 삼다수로 1917억 원의 매출을 냈다. 광동제약의 지난해 전체 매출 1조1400억 원이다.


삼다수는 연간 8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전체 생수시장에서 40% 안팎의 매출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광동제약은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코카콜라음료와 함께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두 회사는 '박카스'와 '비타500'으로 에너지음료 시장에서 자존심을 건 대결을 한 전적이 있는만큼 생수시장에서도 신경전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생수시장 규모는 2015년 6408억 원에서 2016년 7403억 원, 2017년 7810억 원으로 성장했으며 2020년에는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태그

동아쏘시오그룹  광동제약


배너
[기고] 달걀 구매 시 생산정보를 꼼꼼히 살펴보자
달걀은 일상적인 식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식품이다. 요리도 간편하며 맛도 좋아 늘 식탁 한곳을 차지하는 달걀은 영양학적으로도 ’완전식품‘으로 불릴 만큼 건강에 유익하다. 달걀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주는 레시틴,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테인,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D, 피부와 모발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B 복합체 등이 있어 건강에 매우 유익한 식품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 및 공영방송 BBC에서는 슈퍼푸드 TOP 10에 달걀을 선정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훌륭한 완전식품이 ’살충제 파동‘으로 소비가 급감하고 있어 안타깝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달걀 소비 실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 살충제 달걀 발생 전후로 소비량이 46%나 급감했다고 한다.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와 부적합 달걀 유통 차단 및 회수·폐기 조치 등 즉각적인 대처로 일단락되었지만 아직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이다. 이에 정부는 식품안전에 대해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수립(‘17.12)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밀집·감금사육 등 열악한 산란계 사육환경을 동물복지형으로 전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