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수)

종합

"GMO감자 안전성은 GMO농산물과 또 달라...식약처, 수입승인 즉각 중단하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경실련은 28일 "안전성 검증되지 않은 GMO감자 수입은 국민건강 위협할 뿐"이라며 "GMO감자의 수입승인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경실련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 8월 GMO 감자 SPS-E12(이하 GMO감자)에 대한 안전성 승인 절차를 완료하고 내년 2월에 최종 수입승인을 내릴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그 동안 연 평균 200만여 톤의 GMO농산물을 수입해 왔다. 

이에 경실련은 GMO감자의 안전성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그 이유를 밝혔다.

경실련은 "GMO감자의 안전성에 대한 문제는 다른 GMO농산물과는 다른 측면이 있다. GMO감자 개발자 중 한 사람인 로멘스 박사가 직접 GMO감자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는 사실이다"면서 "GMO감자는 껍질 등을 벗겨도 변색이 되지 않으며 튀겨도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전자가 조작됐다"고 설명했다. 

로멘스 박사에 따르면 GMO감자에는 독성물질이 축적돼도 색이 변하지 않아 인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때문인지는 알 수 없으나 GMO감자 개발사인 몬산토도 GMO감자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정부는 GMO감자에 대한 안전성 심사를 8회에 걸쳐 진행했지만 로멘스 박사가 경고한 사항과 관련된 논의는 하지 않은 것으로 국정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경실련은 또 "GMO감자가 수입될 경우 GMO DNA나 단백질이나 포함돼 있는 식품을 소비자가 직접 먹게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지금까지 GMO농산물 대부분은 기름·당류같이 GMO의 DNA나 단백질을 포함하지 않는 식품형태로 가공돼 판매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GMO감자는 패스트푸드점, 음식점 등에서 튀김‧조리 등의 과정을 거쳐 감자튀김과 같은 최종산물로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GMO감자는 조리 되더라도 DNA나 GMO단백질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때문에 소비자들은 지금까지와는 달리 직접 GMO DNA나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게 된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GMO감자가 수입되어 패스트푸드점, 분식점 등에서 GMO의 DNA나 단백질이나 남아 있는 감자튀김(최종산물) 등이 판매된다 하더라도 감자튀김 등이 GMO감자를 원료로 만들어졌다는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현행 GMO표시기준에서는 식품위생법 시행령 제21조에 따른 영업 중에서 식품제조·가공업,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식품첨가물제조업, 식품소분업, 유통전문판매업 영업을 하는 자만 GMO 표시의무자로 규정돼 있고 패스트푸드점, 분식점 등의 휴게음식영업, 일반음식영업 등의 식품접객업 등 나머지 영업은 표시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경실련은 "식약처는 이러한 실태를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내년 2월에 GMO감자의 수입을 숭인할 예정"이라며 "식약처는 GMO 감자 승인에 앞서 업체 등을 대상으로 민원 설명회를 개최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고 하지만 적극적인 홍보 없이 의견 수렴을 진행한 탓에 단 한 건의 의견도 접수되지 않았고 최종승인을 불과 3개월여 앞두고 있는 지금에서야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현재의 상태에서 GMO감자의 수입을 승인하는 것은 도저히 용인될 수 없다"면서 "정부는 GMO감자의 수입승인절차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이어 "GMO감자에 대한 심사는 안전성에 대한 의혹을 철저히 검증해야 하며 모든 절차는 모든 소비자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요통 증세는 같아도 원인은 다양
가장 흔한 병중의 하나가 요통이다. 요통의 증세는 같아도 원인을 다양하다. 가벼운 근육통, 척추관협착증, 압박골절, 일자허리, 척추전만증, 척추측만증, 척추전방전위증 등의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요통이 오지만 나타나는 증세는 모두 요통이다. 살아가면서 누구나 몇 번씩은 요통으로 고생을 한다. 또한 인간이 동물과 다르게 두발로 서서 보행을 하면서 요통은 더욱 많아졌을 것이다. 우리 주위를 보면 허리디스크로 고생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진단기기의 발달로 요통관련 진단이 많아지고 더욱 세분화 된 면도 많다. 거리를 나가보면 허리디스크를 전문으로 치료하는 병원이 날로 늘어나는 것을 쉽게 볼 수 잇다. 많은 사람들이 허리디스크로 고생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허리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으면 어떤 생각을 할까? 일단 큰 병이라고 생각을 하고 두려움이 올 것이다. 그 다음에는 디스크를 수술을 하거나 시술을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할 것이다. 단순한 요통에서는 침도 맞아보고 물리치료도 해보고 여러 가지 치료법을 생각해 보지만 진단이 나오면 치료법이 한정이 된다. 허리디스크라고 하면 수술이 아니면 다른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성격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