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수)

식품

글로벌 푸드 페스티벌 ‘2018 코엑스 푸드위크’ 팡파르

국내외 식품 트렌드를 한 자리에...약 900개 사 1500여 부스 참가
'잘먹고 잘사는 꿀잼쇼!’ 주제로 라이브 쿠킹쇼, 플리마켓 등 다양
동시 개최 ‘2018 아세안 음식축제’서 이국적인 동남아 음식 선봬



[푸드투데이 = 김성옥 기자] 올해 13회를 맞은 국내 최대 푸드 페스티벌 ‘2018 코엑스 푸드위크(제13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이 2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잘먹고 잘사는 꿀잼쇼!’를 주제로 내달 1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900개사 1500여 부스가 참여해 각종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한다.


2006년부터 코엑스 주최로 매년 개최된 코엑스 푸드위크는 국내외 최신 식품 동향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식품 전문 전시회다. 빠르게 변화하는 식품업계 트렌드를 한발 앞서 제시해왔다. 특히 매 전시마다 색다른 주제로 식품업계 종사자는 물론 일반 참관객까지 사로잡으며 국내 식문화 발전에 이바지해왔다. 

올해 행사부터는 식품업계 종사자들을 위한 전문 전시관 ‘베이직관’과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트렌디한 먹거리와 색다른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트렌드관’으로 전시관을 구성해 차별화했다. 



또한 해외 유명 셰프들의 라이브 쿠킹쇼, 원데이 베이킹 클래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더불어 참관객들의 합리적인 소비를 위해 엄선된 품질의 상품들을 현장특가 이벤트 등을 통해 저렴하게 선보인다.

총 550개 사 900개 부스가 참여하는 베이직관은 최신 식품 동향을 한 자리에서 파악할 수 있는 식품 전문 전시관이다. ▲프리미엄 농수축산물관 ▲강소농대전 ▲HMR(가정간편식)관 ▲식품포장기자재관 ▲Global Food Fair ▲키친페어 ▲베이커리페어 등으로 구성됐다.



‘프리미엄 농수축산물관’에서는 엄선된 국내 농수축산물을 비롯해 우수 지역특산품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전국 153개의 도시군 특광역시의 '작지만 강한 농부' 강소농들의 농가소득 증진 및 마케팅 실전기회 제공을 목적으로 농촌진흥청이 주최/주관하는 '2018 강소농대전'도 함께 개최된다.

올해 4조원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정간편식 시장을 조명하는 ‘HMR(가정간편식)관’과 포장재료부터 라벨, 패키지, 콜드체인까지 식품 포장에 관련된 모든 것을 선보이는 ‘식품포장기자재관’도 함께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일본과 체코, 스페인, 대만, 베트남, 인도, 중국 등 100여개 해외업체의 색다른 음식들을 접할 수 있는 ‘Global Food Fair’와 20개국, 100개사의 해외수입사가 참가하는 해외수출 비즈니스 상담회가 동시개최 된다.

총 350개 사 600개 부스가 참여하는 트렌드관은 ▲서울디저트쇼 ▲띵굴시장 ▲The Lounge of Craft Beer ▲한-아세안 컬리너리페어 등으로 구성됐다. 매년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서울디저트쇼’에서는 참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형형색색의 달콤한 베이커리와 디저트 완제품을 비롯해 음료/주류, 관련기기를 전시한다.


주부들 사이에서 유명한 플리마켓 ‘띵굴시장’에서는 주방용품 및 가전, 가구 등을 비롯한 다양하고 색다른 홈리빙 아이템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아세안 10개국의 유명 셰프가 펼치는 글로벌 쿠킹쇼를 체험할 수 있는 ‘한-아세안 컬리너리페어’가 마련되어 있어 참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번 전시 기간 동안에는 이마트, 롯데마트, GS25, 신세계푸드, CJ프레시웨이 등 대형 유통사와 식음료 업체를 포함한 국내외 바이어와 비즈매칭 상담회를 진행하며 식품업계 종사자를 위한 HACCP KOREA와 식품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2018 코리아 푸드테크 컨퍼런스’ 및 ‘서울콜드체인포럼’ 등 다채로운 전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코엑스 푸드위크 사무국 박기상 팀장은 “코엑스 푸드위크는 지속적으로 최신 식품 동향과 미래 트렌드를 제시하며 식품업계의 주요 행사로 자리잡았다”며 “이번 행사는 식품업계 종사자와 일반 참관객 모두 만족스럽게 즐길 수 있도록 차별화된 전시관을 구성해 운영하는 만큼 색다른 경험과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2018코엑스 푸드위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요통 증세는 같아도 원인은 다양
가장 흔한 병중의 하나가 요통이다. 요통의 증세는 같아도 원인을 다양하다. 가벼운 근육통, 척추관협착증, 압박골절, 일자허리, 척추전만증, 척추측만증, 척추전방전위증 등의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요통이 오지만 나타나는 증세는 모두 요통이다. 살아가면서 누구나 몇 번씩은 요통으로 고생을 한다. 또한 인간이 동물과 다르게 두발로 서서 보행을 하면서 요통은 더욱 많아졌을 것이다. 우리 주위를 보면 허리디스크로 고생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진단기기의 발달로 요통관련 진단이 많아지고 더욱 세분화 된 면도 많다. 거리를 나가보면 허리디스크를 전문으로 치료하는 병원이 날로 늘어나는 것을 쉽게 볼 수 잇다. 많은 사람들이 허리디스크로 고생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허리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으면 어떤 생각을 할까? 일단 큰 병이라고 생각을 하고 두려움이 올 것이다. 그 다음에는 디스크를 수술을 하거나 시술을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할 것이다. 단순한 요통에서는 침도 맞아보고 물리치료도 해보고 여러 가지 치료법을 생각해 보지만 진단이 나오면 치료법이 한정이 된다. 허리디스크라고 하면 수술이 아니면 다른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성격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