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식자재.캐터링

대상베스트코, '360여종 식자재를 특가에' 8주년 기념 할인 행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자재유통 전문기업 대상베스트코가 한국형 블랙프라이데이에 동참한다.


대상베스트코는 창사 8주년을 맞아 오는 28일까지 2주간에 걸쳐 할인 행사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8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을 비롯해 외식업소에서 필요한 다양한 식자재 360여 종을 8주년 기념 특가로 준비했다.

특히 연말 특수를 앞두고 외식업소에서 소비량이 많은 쌀, 계란, 삼겹살, 식용유, 설탕 등의 품목들은 1년 동안 사전 기획을 통해 연중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를 한다.

또한 ‘일자별 할인’과 ‘박스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이 있으며, 매주 화요일과 수요일은 초특가 Day로 진행한다.

아울러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이해 배추, 무, 고춧가루 등 김장재료와 김장용품 등으로 구성한 김장용품 모음전도 실시한다.

행사기간 동안 다양한 사은품 및 할인 쿠폰도 증정할 계획이다.

이도헌 상품개발본부장은 “11월은 연중 가장 큰 규모로 할인 행사가 있어왔지만,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한 행사는 찾기 힘들었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외식업계도 기대할 수 있는 11월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상베스트코는 업소용 식자재를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사업자등록증을 소지하고 있으면 무료로 회원 가입이 가능하다. 

배너
[기고] 친환경 농업은 소비자 지향적이어야 한다.
화학비료와 농약을 사용한 증산위주의 고 투입농법에 의존한 결과 농업환경이 악화되어 농업의 지속과 소비자 건강을 위협하고, FTA 등 농산물 개방과 국제화 추세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생산을 통한 국제경쟁력 향상이 요구되자 정부는 친환경농업을 미래농업의 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하여 1990년대 후반 이후 매년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국민소득수준의 증가와 농산물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친환경농업의 성장기반을 공고히 하고 있다. 2018년 폭염일수가 31.3일로 1994년의 31.1일을 밀어낸 최대 폭염일수 년도라고 하듯 올해는 너무나 힘든 여름을 보냈다. 이 같은 기후 변화의 여러 요인 중에서 지구 온난화, 현대 온난화의 원인은 온실가스의 증가에 있다고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산업 발달에 따라 석유와 석탄 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하고 농업 발전을 통해 숲이 파괴되면서 온실효과의 영향이 커졌다고 본다. 토양은 지구 육지 탄소의 70%를 지니고 있다. 이는 지구의 모든 바이오매스의 4배이고 대기 CO2의 3배에 이르는 양으로 유기 탄소의 막대한 저장고이기 때문에 온난화로 야기된 기후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