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 (화)

종합

홍삼서 환경호르몬 검출...식약처 "인체 안전하다"

35개소 36개 제품서 프탈레이트 성분 검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9일 홍삼제품서 환경호르몬 추정 물질 다량 검출 됐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35개소 36개 제품에서 일부 프탈레이트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히고 과학적인 위해평가를 통해 안전한 수준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7월 환경오염물질 오염의심 정보를 입수한 후 홍삼농축액 제조업체 126개소 중 프탈레이트 함유 우려 플라스틱 재질의 홍삼증숙포, 홍삼농축기 연결관 등을 사용하면서 주정으로 홍삼성분을 추출하는 곳이 47개소로 파악, 이들 47개 업체의 49개 농축액 제품과 대조 목적으로 물 100% 추출업체(3개소)의 6개 제품을 수거‧검사했다.

검사 결과, 35개소 36개 제품에서 일부 프탈레이트 성분이 검출됐다.
   
홍삼농축액 제품에서 검출된 프탈레이트의 양은 일일노출량을 토대로 위해평가한 결과, 위해우려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프탈레이트가 검출된 홍삼농축액을 섭취량에 따라 평생 섭취한다는 전제하에 위해도를 분석했으며 위해도는 일일섭취한계량(TDI) 대비 최저 0.18%에서 최고 49%미만으로 평가됐다"면서 "홍삼농축액을 통한 인체노출수준이 안전수준이고 농축액을 원료로 사용한 제품은 농축액 함량이 2~30%에 불과하므로 별도 조치가 불필요해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홍삼을 찌거나 농축액을 추출‧농축하는 공정의 플라스틱 재질 기구‧용기에서 오염이 유래한 것으로 파악돼 제조업체로 하여금 스테인레스 또는 천연 소재 등으로 전면 교체토록 조치했으며 개선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던 39개소 모두 기구‧용기류 등 교체를 완료했다.



식약처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혼입되는 환경오염물질의 특성상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적으로 식품에 프탈레이트 기준을 두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프탈레이트 검출 건은 과학적인 위해평가를 통해 안전한 수준으로 확인됐고 오염원을 명확히 해 제거조치를 취한 만큼 KBS 기사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국민들께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식약처는 내년에 홍삼 및 홍삼제품을 포함하는 모든 식품을 통한 국민의 프탈레이트 노출량을 조사할 계획이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스트레스성, 신경성 마른기침...사상체질별 맞춤처방
병원에 가면 하는 흔한 말 중의 하나가 있다. 바로 스트레스성 질병, 신경성 질병이다. 무엇인가 원인이 안 나오는데 아픈 경우에 붙이는 흔하면서 포괄적인 원인이다. 여러 가지 검사를 하여 보았는데 정상으로 나오면서 증세는 없어지지 않고 계속되는 것이다. 신경을 많이 쓰거나 스트레스가 많아서 그러니 스트레스를 받지 말라고 한다. 그러면 반문할 것이다.현대인들로서 스트레스 없이 어떻게 살아가느냐고.. 모두 맞는 말이다. 스트레스, 긴장, 신경성이 병의 원인이 되며, 또한 스트레스가 없는 사람도 없다. 문제는 스트레스의 원인과 해결방법이다. 스트레스의 원인은 무엇인가? 똑같은 상황에서도 어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고 어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 즉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따라서 스트레스가 되기도 하고 안 되기도 한다. 만족하지 않으면 스트레스가 된다. 너무 욕심을 많이 내어도 스트레스가 된다. 또 풀지 못해도 스트레스가 된다. 가끔은 그냥 참고 있으면 스트레스가 없는 줄로 안다.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살인도 면한 다는 말과 같이... 사회생활을 하는데는 필수적일 수 있다. 상대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하여서는 그렇다. 그렇지만 무작정 참고 억누르는 것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