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외식.프랜차이즈

[이슈점검] 봉구스 밥버거 품은 네네치킨, 오너리스크 배상 소송 새국면 맞나

오세린 대표 상습 필로폰 등 마약 투약 손해배상 소송 오는 19일 1심 판결선고
가맹점주 "오세린 대표에 끝까지 책임 물을 것, 네네치킨과도 협상 계속 진행"
네네치킨 "봉구스 가맹점주와 대화 시도, 갈등 해결 노력 최선 시간은 걸린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프랜차이즈 업체 봉구스 밥버거 본사와 가맹점주들과의 오너리스크 손해배상 소송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네네치킨이 봉구스 밥버거를 인수하면서 법적 공방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지 주목된다.

8일 관련업체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봉구스 밥버거 가맹점주 65명은 본사와 오세린 대표를 상대로 오너리스크 손해배상 위자료 소송을 제기, 현재 소송이 한창 진행 중이다.

현재 소송은 지난 8월 17일 1심 종결됐으며 오는 19일 1심 판결선고 기일이 잡혀 있다.

이번 소송은 봉구스 밥버거 오세린 대표가 상습적으로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지난해 8월 1심 재판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자 브랜드 이미지 하락과 함께 매출이 떨어지자 가맹점주들이 이에 대한 손해를 배상하라며 시작됐다.

오세린 대표가 유죄 판결을 받은 이후 가맹점 100여곳이 폐업했고 매출은 30% 정도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본사 측은 오세린 대표 개인적인 일탈에 불과하며 가맹점주 측이 해당 논란을 기사화 시키면서 브랜드 가치가 떨어진 것이라고 주장하며 양 측은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대표 현철호)이 봉구스밥버거를 인수하면서 해당 소송 사건이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게 됐다.

이번 봉구스 밥버거 소송 가맹점주 측 박기현 변호사는 "10월 19일 1심 판결선고 기일이 잡혔다. 현재는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본사와 오세린 대표 양 쪽에 책임을 물었기 때문에 (오세린 대표가 물러났다고 해도)오세린 대표에게도 책임을 묻고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네네치킨에 인수가 됐고 소송이 네네치킨으로 넘어가갈지는 지켜봐야 한다. 인수작업이 마무리되고 협상에서 얘기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가맹점주들이 인수 건을 접하고 정신이 없다. 네네치킨하고 협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소송에 대해서는 "(소송 중에 인수 건에 대해)본사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며 "국회에서 오너리스크법이 통과 됐지만 이것이 실효성을 얼마나 가질지,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일련의 상황에 대해 네네치킨 측은 "기존 봉구스 가맹점주들과 지난주부터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갈등을 풀려고 노력 중이다.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하지만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스트레스성, 신경성 마른기침...사상체질별 맞춤처방
병원에 가면 하는 흔한 말 중의 하나가 있다. 바로 스트레스성 질병, 신경성 질병이다. 무엇인가 원인이 안 나오는데 아픈 경우에 붙이는 흔하면서 포괄적인 원인이다. 여러 가지 검사를 하여 보았는데 정상으로 나오면서 증세는 없어지지 않고 계속되는 것이다. 신경을 많이 쓰거나 스트레스가 많아서 그러니 스트레스를 받지 말라고 한다. 그러면 반문할 것이다.현대인들로서 스트레스 없이 어떻게 살아가느냐고.. 모두 맞는 말이다. 스트레스, 긴장, 신경성이 병의 원인이 되며, 또한 스트레스가 없는 사람도 없다. 문제는 스트레스의 원인과 해결방법이다. 스트레스의 원인은 무엇인가? 똑같은 상황에서도 어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고 어떤 사람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 즉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따라서 스트레스가 되기도 하고 안 되기도 한다. 만족하지 않으면 스트레스가 된다. 너무 욕심을 많이 내어도 스트레스가 된다. 또 풀지 못해도 스트레스가 된다. 가끔은 그냥 참고 있으면 스트레스가 없는 줄로 안다.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살인도 면한 다는 말과 같이... 사회생활을 하는데는 필수적일 수 있다. 상대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하여서는 그렇다. 그렇지만 무작정 참고 억누르는 것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