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3 (수)

정책.행정

[2018 국감]온누리전자상품권 전체 시장점포의 단 35.6% 불과

위성곤 의원, 중기부 자료분석 후 "구매 가능한 곳도 7개 일부지점이다" 지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온누리전자상품권과 관련한 홍보를 계속하고 있지만 정작 사용할 수 있는 점포는 전체시장 점포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온누리전자상품권을 사용가능한 시장점포는 전국 220123개 가운데 35.6%인 78361개에 불과했다.


온누리전자상품권은 기존 종이상품권보다 고액권으로 제작되어 전통시장 매출 증대에 기여하려는 목적으로 도입되었지만 정작 사용할 곳은 없는 것이다.


이를 반증하듯 전국 1339개 시장 가운데 52개 시장은 가맹점포가 1곳에 불과한 실정이다.


형편이 이렇다보니 올해 온라인 전통시장관을 제외한 가맹점포 78,361개에서 사용된 온누리전자상품권 이용액은 8월 기준 2억 7358만원으로 가맹점포 한 곳당 평균 3491원꼴에 불과하다.


또, 전국 1339개 시장 가운데 387개 시장은 온누리전자상품권 사용실적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온누리상품권의 사용자 편의성 증진과 상품권 부정유통 방지를 위해 2012년 카드형 상품권인 온누리전자상품권을 도입하고, 2015년 10.9억원, 2016년 7.6억원, 2017년 3.5억원 등 최근 3년만 해도 2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왔다.


특히 전통시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수수료를 정부가 부담하고 있음에도 시장점포들의 카드단말기 미비, 수수료와 관련한 중기부의 홍보미흡 등으로 인해 온누리전자상품권의 가맹률은 바닥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온누리 종이상품권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은 총 14곳인 반면 온누리 전자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는 금융기관은 단 7곳 (대구·부산·경남·기업·우리·농협은행, 비씨카드) 중에서도 일부 지점뿐이어서 소비자들이 온누리전자상품권을 구매하는 것조차 쉽지 않은 실정이다.
 
위성곤 의원은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목적으로 온누리전자상품권 이용을 독려하고 있지만 정작 이용할 수 있는 가맹점포 확보실적은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카드단말기 지원 등 소비자들이 온누리전자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갱년기의 한방치료법...사상체질적으로 조절하기
이번 여름은 열대야로 고생을 많이 한 한해였다. 이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시원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더워하고 있다. 왜 그럴까? 아직도 몸 안에는 열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 몸이 더위에 열을 받았다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피부의 온도는 떨어지지만 내부의 열은 아직 없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 열 받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무더운 여름에는 갑자기 열이 오르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 아프고 잠이 안 오고 불안하고 답답해서 안절부절 못하는 중년 여성과 남성들이 많았다. 갱년기 증세 때문이다. 여성들은 40대 후반이 되면서 생리가 없어지면서 정신적 육체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갱년기란 무엇인가? 갱년기는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난소의 기능이 떨어지며 여성호르몬이 적어지고 생리가 멈추는 시기다. 40대 중후반에 주로 많이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7x2=14세에 신장의 정력이 왕성해져 생리를 시작하고 7x7=49세에 신장이 기능이 약해져 생리가 멈춘다고 했다. 갱년기에는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가장 대표적인 증세는 갑자기 화와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얼굴과 머리에 땀이 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