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강원도

가을 원주 스마트 스탬프 투어 시작~

박경리 문학공원, 한지테마파크, 간현관광지 등 8개소 선정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2018 가을 원주 스마트 스탬프 투어가 오는 10월 1일 시작된다. 올해는 12월 15일까지 진행된다. 


스탬프 투어 장소는 가을을 맞아 가볼만한 곳으로 박경리 문학공원, 한지테마파크, 간현관광지, 강원감영, 미로예술시장, 원동성당, 치악산 구룡사, 연세대(은행나무길) 등 8개소를 선정했다.
 
각 장소마다 미션 외에도 스탬프 투어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올해는 6개 이상 인증 참가자 중 6명, 스탬프 투어 체험 우수 후기 5명, SNS 홍보 이벤트 참여자 50명에게는 별도의 이벤트 선물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연세대(은행나무길) 미션인 자신에게 보내는 엽서 중에서 우수 사연으로 선정된 100개의 엽서는 실제 제작 후, 우편으로 발송할 계획이다.

관광콘텐츠 강화 및 관광객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실시되는 원주 스마트 스탬프 투어는 2016년 한국관광공사의 관광수용태세 후속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처음 진행됐다. 
 
지난해에도 원주시민 및 여행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예상보다 조기 종료 되는 등 성공적으로 마무리 된 바 있다.

원주 스마트 스탬프 투어는 '조인나우' 앱을 통해서 모든 절차가 진행되며 별도의 종이 홍보물은 없다.

시 관계자는 “이번 스탬프 투어는 각 장소마다 재미있는 인증 미션 등을 수행하며 원주의 주요 관광지를 돌아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연인, 가족 뿐만 아니라 개별 관광객들도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다"며, “관심 있는 시민과 관광객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배너
<김진수 칼럼> 한가위에 남과 북에 평화를!
추석명절을 며칠 앞두고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가운데 남과 북의 양 정상이 만나 포옹을 하는가 하면 백두산 천지에 올라가 우리가 한반도의 주인이자 같은 민족임을 만천하에 손을 번쩍 들어 선언하는 일이 벌어졌다. 우리가 어디 상상이나 할 수 있었던 일이었던가? 6.25 동족상잔이 있은 후 남과 북은 늘 전쟁의 공포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그동안 불안의 세월을 보내왔는데 이제 전쟁을 종식하는 목소리를 남북당국자 스스로가 천명할 수 있었다니 감격하지 않을 수가 없다. 올 추석에는 이러한 남북의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되어 재외동포를 비롯한 남북 8천만 겨레가 추석 차례를 모시는 조상의 위패 앞에서 한반도의 평화가 도래하고 있다는 보고를 할 수 있게 되어 얼마나 다행스럽고 기쁜 일인지 모른다. 그러나 그동안 남북협상을 통해 평화를 약속했던 북한이 평화를 갈망하는 남녘 동포들의 염원을 송두리째 빼앗은 일들을 수차례 서슴없이 저질러왔던 지난날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또 거짓말이 아닌지 염려가 앞선다. 북한이 명심해야 할 점은 그동안 유엔 등의 국제사회 협약을 무시하고 핵무기를 개발하고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과거의 잘못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제와 비핵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