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5 (화)

식품

한가위 끝, 과식.과음을 지친 속 달래줄 이색 음료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추석 연휴가 끝이 나면 명절증후군 때문에 힘들어하는 이들이 많다. 연휴 기간 동안 고칼로리의 기름진 음식 섭취, 과식 및 과음, 장거리 운전, 가사 노동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몸과 마음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매년 겪게 되는 연휴 후유증이지만 TPO에 따라 식품을 적절하게 섭취해주면 보다 빠르게 컨디션 회복을 할 수 있다. 기름진 음식으로 인해 노폐물이 쌓인 몸의 정화작용에 탁월한 클렌즈 주스부터 과식 및 과음으로 지친 속을 달래줄 이색 음료 등 상황에 맞춰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이 주목 받고 있다.


드롭탑 ‘클렌즈 주스’, 기름진 음식으로 쌓인 몸 속 노폐물 배출에 효과적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에서 판매하고 있는 클렌즈 주스는 설탕과 물을 넣지 않고 채소와 과일 100%를 착즙한 주스다. ‘그린 데이즈’, ‘옐로우 펀치’, ‘오렌지 썸머’ 총 3종으로 마련됐으며 기호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체내의 독소 배출에 탁월한 밀싹, 케일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기름진 음식이나 과식으로 인한 몸의 정화작용을 돕는다. 또한 피부 미용에 좋은 레몬, 오렌지, 사과 등 채소의 쌉싸름한 맛을 잡아줄 다양한 과일들이 함유돼 맛과 영양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다.

커피전문점 드롭탑 관계자는 “명절에는 고칼로리의 기름진 음식 섭취로 인해 몸 속에 노폐물이 쌓이기 쉬워 노폐물 배출을 도와주는 식품을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며 “드롭탑 클렌즈 주스는 몸의 정화작용을 돕는 채소와 과일만을 착즙하여 칼로리가 낮을뿐만 아니라 각종 영양소도 풍부하게 섭취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푸르밀 ‘속풀어유’, 과식 및 과음으로 지친 속을 부드럽게 풀어줘

푸르밀은 간 건강과 피로회복, 숙취해소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진 밀크씨슬추출분말과 헛개나무추출액 등 건강 원재료에 우유를 넣은 이색 음료 ‘속풀어유’를 선보이고 있다. 우유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풍미가 더해져 지친 속을 부드럽게 풀어주는 제품으로, 건강 관리에 신경 쓰는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패키지에는 국내 유업계 최초로 종이 소재의 친환경 포장 용기 ‘카토캔’을 적용했다. 기존 알루미늄 캔보다 가벼워 휴대성, 편의성을 높였으며 환경 호르몬 노출의 위험은 낮췄다.

푸르밀 관계자는 “속풀어유는 명절에 과식, 과음으로 지친 속을 부드럽게 달래줄 수 있는 제품으로 몸에 좋은 성분에 고소한 우유 풍미가 더해져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색다르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신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 ‘데일리C 망고400D+’, 풍부한 비타민D 함유로 귀경·귀성길 피로 회복 도와

롯데칠성음료의 ‘데일리C 망고400D+’는 결핍 시 만성피로와 우울감의 원인이 되는 비타민D를 넣은 음료다. 망고 과즙에 우유 16잔 분량의 비타민D 400IU(10ug)와 레몬 3개 분량의 비타민C 100mg이 들어있어 한 병으로 성인남녀의 비타민D와 C의 하루 기준치(한국인 기준) 100mg을 섭취할 수 있다. 진하고 달콤한 망고 과즙이 첨가돼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남녀노소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배너
<김진수 칼럼> 한가위에 남과 북에 평화를!
추석명절을 며칠 앞두고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가운데 남과 북의 양 정상이 만나 포옹을 하는가 하면 백두산 천지에 올라가 우리가 한반도의 주인이자 같은 민족임을 만천하에 손을 번쩍 들어 선언하는 일이 벌어졌다. 우리가 어디 상상이나 할 수 있었던 일이었던가? 6.25 동족상잔이 있은 후 남과 북은 늘 전쟁의 공포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그동안 불안의 세월을 보내왔는데 이제 전쟁을 종식하는 목소리를 남북당국자 스스로가 천명할 수 있었다니 감격하지 않을 수가 없다. 올 추석에는 이러한 남북의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되어 재외동포를 비롯한 남북 8천만 겨레가 추석 차례를 모시는 조상의 위패 앞에서 한반도의 평화가 도래하고 있다는 보고를 할 수 있게 되어 얼마나 다행스럽고 기쁜 일인지 모른다. 그러나 그동안 남북협상을 통해 평화를 약속했던 북한이 평화를 갈망하는 남녘 동포들의 염원을 송두리째 빼앗은 일들을 수차례 서슴없이 저질러왔던 지난날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또 거짓말이 아닌지 염려가 앞선다. 북한이 명심해야 할 점은 그동안 유엔 등의 국제사회 협약을 무시하고 핵무기를 개발하고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과거의 잘못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제와 비핵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