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6 (일)

경기.인천

[9월 맛.멋.펀] 포도의 고장 '안성맞춤포도축제'...최고 당도 자랑 포도 맛보러 오세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안성포도축제가 15일 주말을 맞아 관람객들의 발걸음으로 성황을 이뤘다.


지난 14일 개막한 안성포도축제는 110년전 우리나라 최초로 포도가 도입돼 재배된 서운면 지역에서 축제를 개최해 이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다. 





행사가 개최되는 서운산 일대는 안성지역 포도 생산량의 65% 이상을 차지하는 지역으로 포도재배면적만 700ha가 넘어 마을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포도밭이다. 국내 최초로 포도가 재배된 샤토안 포도박물관이 있다. 1901년 2월 프랑스 공베르 신부가 부임하면서 유럽 포도나무를 성당에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서운포도는 맛과 향이 좋아 일반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는데 풍부한 일조량과 큰 일교차로 인해 최고의 당도를 선보인다. 지역적 특성상 서운산 주변의 청정지역에서 오염물질 유입 없이 깨끗하고 안전하게 재배되고 있어 안심 먹거리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지역주민이 함께한 노래자랑과 안성 남사당 공연단의 특별공연, 가수 조승구 등 초청가수 공연으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포도 빨리먹기대회, 포도수확체험과 포도 와인 만들기 등 각종 체험행사장에는 가족단위 나들이객의 발길이 온종일 이어졌다.





이번 축제에서는 관광객들이 포도 관련 각종 향토음식과 농경문화체험을 하고 저렴하게 포도를 구입할 수도 있다.  

안성포도축제위원회 유병권 위원장은 "안성포도축제는 작지만 아기자기한 소규모 지역축제로 주민이 함께 준비하고 만들어가는 화합의 장으로 색다른 즐길거리가 함께 마련돼 시골의 정취와 포도의 향기를 마음껏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추석 대표음식, 송편으로 알아보는 체질
우리나라의 큰 명절중의 하나인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다. 항상 추석이 되면 옛부터 음식이 가장 풍부한 시기이다. 한 해 동안의 햇곡류, 햇과일 등을 수확을 하는 계절이기 때문이다. 음식이 풍부하다 보니 가을이 되면 다른 계절보다 살이 더 찌는 계절이기도 하다. 먹을 것이 풍부하지 않던 시절에는 일년 중에 가장 좋은 계절이었다. 그렇지만 요즘의 성인병, 비만, 당뇨병, 심혈관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은 때에는 오히려 힘든 계절이기도 하다. 그런데 음식을 먹다보면 어떤 음식이 소화도 잘되고 속도 편하고 기운도 나지만 어떤 음식을 먹으면 속도 안 좋고 기운도 빠지고 열이 더 날수도 있다. 음식을 먹을 때 맛있다고 막 먹지 마시고 잘 음미하면서 먹는다면 건강도 지키고 자신의 몸에 맞는 음식도 구별을 할 수 있다. 추석 음식 중에 송편을 이용한 체질을 알아보고자 한다. 송편은 모양은 비슷해도 송편의 재료와 속에 따라서 맛과 성질, 효능이 다르게 나타난다. 송편을 한 두 개 먹을 때는 큰 차이를 못 느끼지만 많이 먹는 경우에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영향을 주게 된다. 송편을 잘 음미하면서 먹다보면 자신의 몸에 맞는지 안 맞는지를 알 수 있고 체질도 유추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