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7 (월)

화장품.의약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폭언 논란으로 경영 일선 물러난다

윤영환 명예회장의 삼남... 검사 출신으로 근로자들 수 차례 모욕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회사의 근로자들을 수 차례 모욕한 정황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7일 YTN에 따르면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이 회사 근로자를 모욕하는 음성 파일이 확보됐다"면서 "해당 파일에서 윤재승 회장은 욕설을 사용하며 수차례 직원들에게 모욕감을 줬다"고 전했다.


윤재승 회장의 이 같은 언사에 대해 대웅제약 관계자는 "음성으로 확인된 것은 일부분일 뿐이다"라며 "모욕을 견디지 못한 수십 명은 퇴사를 선택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평소 윤재승 회장은 근로자 위주의 경영이 기업을 발전시킬 수 있다고 주장해왔기 때문에 이 같은 언행이 더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윤재승 회장은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 뿐 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준 점을 인정하고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발혔다.


또, "앞으로 대웅제약은 공동대표인 전승호, 윤재춘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 하에, 임직원들이 서로 존중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재승 회장은 대웅제약 창업주인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6년간 검사 생활을 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사상체질을 알면 대인관계에서 성공한다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혼자서 살수는 없다. 남들과 같이 살아가면서 서로 도움을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면서 살아가는 것이다. 어느 한 가지 일만을 해서는 안 되고 여러 사람들이 서로 다른 일을 하면서 자신의 능력을 최대로 발휘하며 살아가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일을 얼마나 즐겁게 하고 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받는 것이다. 보상이 많아도 남에게 피해를 주면서 일을 한다면 보람을 느끼지 못할 것이다. 자신의 하는 일을 즐겁게 하면서 남에게 봉사도 하고 적정한 보상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다 좋은 것을 할 수는 없다. 한가지 일이나 직업에 집중을 하다보면 경쟁이 심해지고 심해지면 보상이 줄어들고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자신의 능력을 최대로 발휘하며 같은 분야에서 성공을 하기 위하여서는 대인관계를 잘 해야 한다. 기술과 능력도 중요하지만 남들과의 대인관계에서 성공을 해야 한다. 먼저 생각할 것은 상대를 나와 다르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생각에는 어떤 일이 옳다고 생각을 하여 남들에게도 옳을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그래서 자신의 주장이 옳다고 상대에게 강요한다. 그런데 상대의 입장에서도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른 주장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