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지역소식

충북도, 게놈정보 기반 바이오산업 육성


[푸드투데이 = 김성옥기자] 충청북도(이시종 도지사)는 게놈정보를 기반으로 한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글로벌 수준의 유전체 정보를 활용한 신기술 개발 기회를 확보하기 위하여 810() 도청에서 게놈연구재단(이사장 신은석)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청북도는 게놈연구재단을 충청북도 지정 게놈 기반 바이오정보센터로 지정, 도내 산연 게놈유전체 분석 석 기정보 지원, 국내외 관련 기관 및 산연 네트워크 게놈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추진을 위해 재단과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 게놈(Genome) : 생물체의 모든 유전 정보가 들어 있는 유전자의 집합체

 

이번 기회를 통해 충청북도는 게놈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정밀의료 기반의 연구역량 강화, 국내·외 관련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은 론이고 각종 질병의 원인을 근본부터 밝힐 수 있는 신기술 확보를 통해 미래 생명과학의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오송에 소재한 게놈연구재단은 인간 유전체 연구 및 맞춤형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을 통한 사회일반의 이익에 공여할 목적으로 20104월에 설립된 비영리단으로 한국인 게놈 프로젝트, 차세대 전체 연구용역 서비스, 개인전정보 서비스 플랫폼 개발 등 게놈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39월에는 게놈분석 전문기업인 테라젠이텍스, 울대, 에버랜드 등과 공동연구팀을 구성하여 한국 호랑이를 통해 호랑이 게지도를 세계 최초로 완성하여 과학저널 네이쳐 커뮤니케이션즈에 공개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게놈 연구를 통해 인간의 유전자 지도가 밝혀지면 든 질병의 유전적 요인과 암, 고혈압, 정신분열증 같은 복잡한 성격을 지닌 일반 질환의 원인을 밝혀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개인 차이에 따른 맞춤 약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 보고 있다이날 협약식에서 게놈연구재단 연구를 주도하고 있는 박종화 UNIST 교수는 게놈 기반 기술은 바이오메디컬산업의 핵심 분야로 각 바이오 신약의 임상시험과 맞춤형 의료의 근간이 되는 기술로서 놈연구재단이 구심점이 되어 충청북도의 게놈 기반 바이오산업 발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충청북도 권석규 바이오산업국장은 우리 도는 미래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게놈 기반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할 예정으로 게놈연구재단과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해 향후 충청북도의 게놈 관련 바이오산업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양향자의 집밥 레시피] 혈액순환 촉진 ‘계피’ - 계피 유자 원소병
1인 가구, 맞벌이 가구 증가와 소비트렌드 변화로 외식과 가정간편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는 추세다. 그러나 편리함 뒤에 따뜻한 '집밥'에 대한 그리움이 여전히 존재하면서 집에서 간단하게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었다. 이에 푸드투데이에서는 양향자 요리연구가로부터 레시피를 받아 소개한다. <편집자주> 혈액순환에 좋은 세계3대 향신료 ‘계피’ 오늘은 몸을 보호해주는 식품인 계피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계피는 따뜻하고 독이 없는 약제이다. 후추, 정향과 함께 세계 3대 향신료 중 하나로 우리나라에서는 녹나무과의 육계 또는 동속 근연식물의 수피 또는 주피를 다소 제거한 수피를 말한다. 중국은 우리나라와 같으며 일본은 육계와 함께 옥계를 공정생약으로 수재하고 있다. 한방에서는 293종의 생약재 중 두 번째로 이용 빈도가 높다. 육계나무는 중국의 남부지방에서 자생하는 늘푸른큰키나무로 여름부터 가을 사이에 나무껍질을 채취하여 사용한다. 잎맥의 가운데 주맥과 양쪽의 측맥이 도드라져 보여 ‘규(圭)’자를 연상하게 해서 식물명에 사용하게 됐다. 규란 홀기 즉, 제사의 차례를 적은 부채모양의 도구로 여러 갈래의 잎맥이 있는 것처럼 보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