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목)

종합

편의점협회, “최저임금 대폭 인상 시 전국 편의점 공동휴업 추진”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하는 편의점가맹점주들이 성명서를 내고 단체행동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이하 전편협)는 12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2019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내년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될 경우 전국 7만개 편의점의 공동휴업 등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을 천명했다.


전편협은 “지금도 인건비가 버거운 상황에서 또 최저임금이 오르면 점주들은 운영 한계상황에 이르고 최저임금을 주지 못해 범법자가 될 수 밖에 없다”면서 “결국 투자금 손실 등의 상황을 감수하면서 폐업을 할 수밖에 없으며, 그렇게 되면 실업자와 빈곤층으로 전락할 위기”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편의점 점주를 비롯한 영세 소상공인을 범법자와 빈곤층으로 내모는 지금의 정책 추진 방향을 전면 재검토하라며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확대 등을 요구했다.


전편협 측은 “최저임금과 관련해 정부 정책을 요구하는 호소문과 현수막 등을 걸고 전국 편의점의 공동휴업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14일 최저임금 결정을 보고 경제단체 등과 연대해 대정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