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외식.프랜차이즈

“설빙, 빙수 가격 11.3% 기습 인상… 영업이익은 가맹본부 독식”

여름철 빙수 성수기 겨냥 ‘2년 연속’ 기습적인 꼼수가격 인상
매출액 분석 결과 가맹점 0.9% 감소, 가맹본부는 22.8% 증가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빙수업체인 설빙이 2년 연속 여름철 빙수 성수기를 앞두고 가격을 인상한 가운데, 이로 인해 발생한 영업이익은 가맹본부가 독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강정화) 물가감시센터(공동위원장 김천주·김연화)는 설빙의 재무제표 검토 결과를 토대로 빙수 가격 인상이 적정한지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설빙은 지난달 11일부터 시그니처 메뉴인 인절미 설빙을 비롯해 치즈 설빙, 초코브라우니 설빙 등 총 6가지 제품가격을 각각 1000원 씩(최대 12.9%) 인상했다. 지난해 제품 가격을 평균 3.8% 올린데 이어 올해는 평균 11.3%의 인상률을 보였다. 

물가감시센터 관계자는 “작년에 비해 약 3배 가량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면서 “품목별 가격 인상 폭도 점점 커지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가격 인상에 따른 혜택은 가맹점이 아닌 가맹본부가 독식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설빙 가맹본부의 재무제표 분석 결과 지난해 가격 인상으로 영업이익률은 8.6%로 2016년 2.9%에 비해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 기간 매출 원가율은 26%에서 25.4%로 소폭 감소해 설빙은 가격인상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그 혜택은 가맹본부가 가져갔다. 설빙의 가맹점당 매출액은 전년대비 0.9% 감소한 반면, 가맹본부 매출액은 전년 대비 22.8%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영점을 제외한 가맹점 수가 2016년 444개에서 2017년 421개로 23개 감소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작년의 가격 인상 혜택은 가맹점이 아닌 가맹본부가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물가감시센터는 밝혔다. 

물가감시센터는 “가맹본부의 경우 유동성 비중이 70%에 육박하는 등 재무구조가 건전해 가격 인상을 단행하지 않아도 영업이익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이번 가격 인상 혜택 역시 가맹점이 아닌 가맹본부가 독식하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하고 있음에도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가격을 인상한 것은 소비자의 심리를 이용한 얄팍한 상술로 소비자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 처사”라며 “소비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가격전략을 채택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양향자의 집밥 레시피] 식중독 예방 ‘양파’ 2 - 양파튀김
1인 가구, 맞벌이 가구 증가와 소비트렌드 변화로 외식과 가정간편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는 추세다. 그러나 편리함 뒤에 따뜻한 '집밥'에 대한 그리움이 여전히 존재하면서 집에서 간단하게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었다. 이에 푸드투데이에서는 양향자 요리연구가로부터 레시피를 받아 소개한다. <편집자주> 양파가 훌륭한 건강식이며 슈퍼 푸드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흔한 식재료이기에 보약 못지않은 효능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은 듯하다. 심장병 예방 세계 보건기구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심장병 발생률이 가장 낮은 나라가 중국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중국인들이 기름진 식단을 즐기면서도 성인병에 잘 걸리지 않았던 이유는 바로 양파에 있다. 양파에 들어있는 펙틴이라는 물질이 콜레스테롤을 분해해 심혈관질환을 예방해주기 때문이다. 뜨거운 기운을 가지고 있는 양파는 신진대사를 활발히 하는 데 도움을 준다. 양파의 유효 성분 중 하나인 ‘퀘르세틴’은 동맥 경화를 예방하는 효능을 갖고 있으며, 또 다른 성분인 ‘유화프로필’은 중성 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작용을 한다. 때문에 양파는 탁한 혈액이나 손상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