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2 (월)

신상품

<푸드투데이's pick> 대상베스트코 '소스류 PB 10종', 홈플러스-하림 '올어바웃푸드 프리미엄 삼계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베스트코, 소스류 PB 10종 출시


대상베스트코는 외식업소에서 많이 사용하는 간장 등 소스 10종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보관이 편리한 페트(PET)병 형태로 ▲진간장(2종) ▲돈까스소스 ▲스위트칠리소스 ▲데리야끼소스 ▲치킨양념소스(4종) ▲떡볶이소스를 출시한다.

특히 업소에서 사용량이 많은 진간장과 치킨양념소스는 2.2kg 페트(PET)병과 함께 10kg, 14L 규격의 대형 플라스틱 용기를 추가했다.

'동일품질 최저가격'을 목표로 가성비를 강조해 출시한 상품들은 해썹(HACCP) 인증을 받은 믿을 수 있는 제조사에서 만들어졌으며, 시중에서 판매되는 주요 제품보다 15~30% 이상 저렴하게 판매될 예정이다.

대상베스트코의 이도헌 상품기획본부장은 “소스류에 대한 고객의 수요가 확대됨에 따라 PB 개발을 진행하게 되었다”면서 “향후 프리미엄 소스 및 육수 등 다양한 소스류를 개발할 계획에 있다”고 전했다.

해당 상품들은 이 달부터 대상베스트코의 전국 14개 마트와 17개 배송지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한편, 대상베스트코는 현재 120 여 종의 자체브랜드(PB) 상품과 직수입 상품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 중 200여 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홈플러스, 하림과 손잡고 프리미엄 삼계탕 출시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자사 간편식 브랜드 ‘올어바웃푸드(All about food, AAF) 프리미엄 삼계탕’을 전 점에서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삼계탕은  ‘AAF 삼계탕’, ‘AAF 국물진한 녹두삼계탕’ 2종으로 국내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과 손잡고 계육 크기는 물론 품질까지 높인 전문점 수준의 프리미엄 삼계탕이다. 초복 시즌을 맞아 무더위가 이어지는 다음달 15일까지 삼계탕 간편식 행사상품 2개 이상 구매 시 10%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AAF 삼계탕’은 삼계탕 기본에 가장 충실한 맛으로 국내산 닭고기에 인삼, 마늘 등 삼계 재료를 푸짐하게 넣어 끓였다. ‘AAF 국물진한 녹두삼계탕’은 닭고기를 우려만든 진한 육수에 2시간 이상 불린 부드러운 녹두, 국산 찹쌀, 수삼, 대추를 더해 구수한 맛을 살렸다.

홈플러스는 삼계탕 전문점 수준의 프리미엄 삼계탕을 선보이기 위해 계육, 재료, 조리법 등 품질 향상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100% 국내산 하림 닭고기를 사용했다. 여기에 삼계탕 전문점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과 동일한 45호~55호 닭고기를 사용해 각종 재료를 닭고기 뱃속에 푸짐하게 담아냈다.

고객 피드백을 바탕으로 한 6개월 간의 사전기획개발 기간까지 거쳤다. 오래 끓이면 닭뼈가 쉽게 으스러져 살을 발라먹기가 어렵다는 고객 의견을 반영해 열처리 시간을 최소화했다. 맛 테스트 과정을 통해 탄력있는 육질과 구수하고 진한 국물 맛을 구현했다. 여기에 삼계탕 전문점 맛을 구현하기 위해 상품 바이어가 직접 전국의 맛집 탐방을 통해 레시피를 연구하고 개발했다.

조리 방식도 간편하다. 끓는 물에 봉지째 넣고 15~20분간 가열하거나 전자레인지용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서 11~12분간 조리하면 손쉽게 삼계탕을 즐길 수 있다.

공윤화 홈플러스 HMR팀 개발담당자는 “전문점 맛과 가장 유사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6개월간의 사전기획개발 단계를 거쳤다”며 “국내 No.1 브랜드 하림과 콜라보한 닭고기부터 마늘, 찹쌀, 녹두 등 신선한 재료를 더해 프리미엄 삼계탕의 정수를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