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유통

SPC GFS, 노동부 주관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의 물류 계열사 SPC GFS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18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올해 처음 도입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은 신규 고용창출 우수, 일과 생활 균형의 모범적 실천 등 일자리 질 향상을 가져온 기업 110여개를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다.


SPC그룹 측은 SPC GFS가 고용 안정화와 신규 고용 창출 확대 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로 ‘2018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일자리 창출 부문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설명했다.


SPC GFS는 17년 3월부터 1년간 협력회사 직원 500여명을 본사 소속으로 전환하는 한편, 장시간 근로 해소 및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약 500여명을 신규 고용하는 등 총 1,011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의 질을 크게 향상시켰다.    


SPC GFS 고용증가율은 2017년 5월부터 1년간 전년 동기 대비 419.5%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된 민간기업 93개소의 평균 수치인 36.8%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취업기회 확대에 앞장설 예정”이라며, “고용제도와 근무환경 개선 등을 통해 고용 선진화에도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음식으로 보는 사상체질진단
인간은 항상 무엇인가를 먹어서 삶을 유지하고 있다. 보통 음식을 먹을 때 무엇을 보고 선택하여 먹을까? 아마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어떤 사람은 가장 먼저 맛을 보고 선택을 하기도 하고, 음식 색을 보고 선택하기도 하고 건강을 생각해서 또는 영양성분을 보거나 다이어트를 생각하며 선택하기도 한다. 일단 무의식적으로 자신이 먹고 싶은 음식을 먹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것을 모두 만족할 수는 없다. 한 가지가 좋으면 다른 것은 안 좋을 수가 있다. 맛있고 영양도 좋고 건강에도 좋으면서 다이어트도 되는 음식은 드물다. 달고 기름지고 맛있으면서 다이어트도 되는 음식은 없다. 맛은 없지만 건강에는 좋고 다이어트가 되는 음식이 많다. 어느 하나를 선택하여 음식을 먹고 입맛을 길들이는 수밖에 없다. 문제는 맛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몸과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흔히 인간은 본능적으로 먹고 싶은 것을 먹는다. 몸에 필요하지 않는 것은 먹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과연 그러할까? 실제는 그렇지가 않다. 요즘 많은 기호식품, 빵, 라면, 인스턴트 식품, 패스트푸드, 가공식품 등은 맛으로 보면 입맛을 유혹한다. 그렇지만 몸에는 안 좋은 면이 많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