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5 (월)

식품

[업계는 지금]롯데푸드, 이유식 시장에 도전장...180억 시장 들썩인다

매일유업,LG생건,남양유업,일동후디스, 특징 살린 제품으로 각축전 벌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저출산으로 신생아수는 점점 감소추세지만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이유식 시장은 커지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출생아 수는 2014년 44만명에서 2017년 36만명으로 크게 줄어들었고, 같은 기간 분유 시장도 4366억원에서 3926억원으로 3.5% 역신장 했다. 그러나 베이비푸드 시장규모는 오히려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베이비푸드 브랜드인 ‘아이생각’을 오는 7월중 신규 론칭하고 이유식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위드맘 등 분유를 위주로 유아식 사업을 해온 파스퇴르가 베이비푸드 사업에 본격 뛰어들면서 영유아 종합식품 브랜드로 ‘아이생각’을 론칭했다. 베이비푸드는 주로 5~36개월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한 식품으로 이유식과 유아용 간식을 통틀어 이른다.


파스퇴르 ‘아이생각’은 유통점을 통해 판매되는 이유식은 물론, 주문을 하면 다음날 바로 만들어 배송해주는 배달 이유식을 중점 운영한다. 이를 위해 아이생각 론칭과 더불어 베이비푸드 온라인 전용몰인 ‘아이생각 몰’도 오픈할 예정이다.


롯데푸드는 아이생각 이유식 제조를 위해 평택공장에 최근 100억원을 투자해 무균 공정 설비 등 최신 베이비푸드 신규 라인을 도입했다. 아이생각 이유식은 유기농 쌀, 무항생제 육류, 국내산 채소 등 믿을 수 있는 원재료를 최신 무균 공정으로 제조해 안심할 수 있다.


환경 호르몬 걱정이 없어 전자레인지 사용이 가능한 PP재질 용기에 양조절이 편리한 1/2인분 2입 포장으로 더 편리하고 안전하다. 배달 이유식은 공장에서 택배로 배송한다.


현재 이유식은 업체별 점유율은 매일유업, 엘지생활건강, 남양유업, 일동후디스 순이다. 


매일유업의 이유식 전문 브랜드 ‘맘마밀 안심이유식’은 제조, 가공단계부터 판매단계까지 각 과정을 공개한 안심정보공개시스템을 구축하고 휴대성과 편의성을 고려한 스파우트 파우치를 적용하는 등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으로 국내 대표 이유식 브랜드다.


특히 인증기준이 엄격한 ‘기타영유아식’으로 유형 허가를 받은 제품으로, 아기에게 안심하고 먹일 수 있어 믿을 수 있는 이유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


기타영유아식은 영·유아의 이유기에 일반식품(성인식)으로의 적응을 도모할 목적으로 제조·가공한 특수용도식품으로, 단순가열 등 조리과정을 거쳐 섭취할 수 있는 일반 국, 탕, 스프와 같은 즉석조리식품과 달리 엄격하고 까다로운 기준을 거쳐 생산된다.


기타영유아식의 생산기준을 철저히 적용한 ‘맘마밀 안심이유식’은 아기의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고려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패키지 전면에 이유식에 사용된 실제 원물의 이미지를 반영했다. 6개월부터, 9개월부터, 12개월부터 총 3단계의 발달단계 별 필요한 영양소에 맞춰 국내산 채소와 유기농 쌀로만 만든 이유식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LG생활건강이 운영하는 아기 전문 유아식은 궁중음식 전문가 한복선 씨의 조언을 얻어 만들어졌다. 월령별로 아기에게 맞는 영양소를 구성하는 것은 물론 기장 미역, 완도 전복, 영덕산 대게 등 엄선한 국내산 재료를 활용했다.




일동후디스는 물 한 방울 넣지 않고 과일만을 갈아 만든 ‘아기밀 유기농 과일 퓨레100’은 유기농 원료로 만들어 주부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파스퇴르 분유 이용고객이 이유식으로 넘어가면서 베이비푸드 시장에 빠르게 안착할 수 있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면서 "파스퇴르가 이 시장에 진출하면서 성장이 한층 가속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 및 식품첨가물 생산실적 자료에 따르면, 기타 영유아식의 시장규모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35%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국내 유아식 시장은 지난해 180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음식으로 보는 사상체질진단
인간은 항상 무엇인가를 먹어서 삶을 유지하고 있다. 보통 음식을 먹을 때 무엇을 보고 선택하여 먹을까? 아마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어떤 사람은 가장 먼저 맛을 보고 선택을 하기도 하고, 음식 색을 보고 선택하기도 하고 건강을 생각해서 또는 영양성분을 보거나 다이어트를 생각하며 선택하기도 한다. 일단 무의식적으로 자신이 먹고 싶은 음식을 먹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것을 모두 만족할 수는 없다. 한 가지가 좋으면 다른 것은 안 좋을 수가 있다. 맛있고 영양도 좋고 건강에도 좋으면서 다이어트도 되는 음식은 드물다. 달고 기름지고 맛있으면서 다이어트도 되는 음식은 없다. 맛은 없지만 건강에는 좋고 다이어트가 되는 음식이 많다. 어느 하나를 선택하여 음식을 먹고 입맛을 길들이는 수밖에 없다. 문제는 맛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몸과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흔히 인간은 본능적으로 먹고 싶은 것을 먹는다. 몸에 필요하지 않는 것은 먹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과연 그러할까? 실제는 그렇지가 않다. 요즘 많은 기호식품, 빵, 라면, 인스턴트 식품, 패스트푸드, 가공식품 등은 맛으로 보면 입맛을 유혹한다. 그렇지만 몸에는 안 좋은 면이 많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