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식품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 - 도곡동 '미에뜨'&'바켄'

양재천의 '뷰'는 덤... 동네 주민들의 '사랑방'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늘 푸드투데이의 '쓰리고'는 탄수화물 특집입니다. ^^ 요즘 양재천에서 '핫'한 장소로 꼽히고 있는 미에뜨와 바켄을 다녀왔습니다. 사실 바켄은 생긴지가 좀 된 곳인데 요즘엔 좀 한가해졌더라고요. 먼저 소개할 장소는 '미에뜨'입니다.


이 곳은 양재천과 매우 인접해 있어서 주변이 굉장이 예뻐요. 몇 년전에는 와인바였던 것 같은데 어느날 방문해 보니 이탈리안 레스토랑으로 변해있더군요.


런치시간에 방문했는데 동네 아주머니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곳이었습니다. 저는 저희 어머니와 방문했는데 주위를 둘러보니 앉아계신 분들은 모두 여자분이셨습니다.


그날의 메뉴를 10% 할인해주고 4500원을 더 내면 런치가 적용돼서 샐러드와 음료가 제공되는 말에 홀리듯이 추천해주신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그리하여 '베이컨 스파이스 파스타'와 '고르곤졸라 피자', '해산물 먹물 파스타' 총 3가지 메뉴를 시켰습니다. 원래 여자 둘이면 각자 메뉴 하나에 Share할 수 있는 메뉴하나는 법칙 아닌가요?^^


직접 반죽하고 발효하셔서 만드셨다는 빵은 인당 한조각씩 발사믹 식초를 곁들인 올리브오일과 함께 서브됩니다. 너무 배고파서 1분 만에 클리어 했네요.


이윽고 나온 '베이컨 스파이시 토마토 파스타'는 제가 매운 걸 잘 못는 편인데도 토마토의 상큼함과 칠리고추의 매콤함이 어루어려져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엄마가 안 계셨다면 맥주(음료수)를 시켰을 그런 맛...


'해산물 먹물 파스타'는 면이 굉장히 탱글탱글 했는데 엄청나게 새카만 비쥬얼이었습니다. 소개팅이었다면 기피할... 그런... 느낌 아시죠?


하지만 해산물도 알차게 들어있고 크리미한 소스 맛이 좋았습니다. 점심 피크시간에 방문해서 정신이 없었던 '미에뜨'를 뒤로하고 칼로리 소모를 위해 양재천을 걷습니다.


그리하여 도착한 곳은 '바켄'입니다. 타워팰리스 상가 1층에 자리한 '바켄'은 들어가는 입구는 웅장하지만... 사실 들어가보면 뭐 별거 없답니다. 그냥 빵집이죠 뭐.


오픈 초기에는 인기 많은 빵은 빈 트레이가 가득했는데, 빵이 나오는 시간대는 모르겠지믄 지금은 어느 시간때에 가도 원하는 빵 종류는 다 구매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오픈 초기에는 "모델일까, 일반인일까" 이런 남자 분들이 대거 투입되셨는데... 지금은 모두 여자분이더라고요. 아마 그런  것도 작용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봅니다.


오레오 크로아상을 먹고 싶지만 너무 살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서 커스터드 크림 크로아상과 허니 앙버터를 집어듭니다. 아메리카노를 마실까 고민하다가 칼슘이 하다는 핑계로 아이스 라떼를 시켜서요.


너무 배부르지만 음식을 남기는 건 돈을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끝까지 먹고 일어납니다.


엄마와 헤어지고 기자실로 돌아가는 길, 양재천의 여름이 왔네요. 봄이 왔다고 동료기자와 설레여 하던게 정말 어제일처럼 느껴지는데... 양재천의 사계절을 오랜 시간 지켜본 저는 양재천의 여름을 보면서도 가을이 연상됩니다.


양재천을 가로질러 집으로 향하던 어린 날보다 진짜로 어른이 된 지금, 무엇때문에 더 고민이 많아졌을까요? 그때는 화난 아빠의 입에서 '외출 금지'가 제일 큰 고민이었는데 말이죠. 얼만큼 나이를 더 먹어야 세상의 이치를 아는 날이 올까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땀으로 알아보는 사상체질
체질진단을 하나의 방법으로 진단을 하려는 생각이 많다. 그러나 실제 사상체질진단을 하여 보면 쉽지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사람의 상황에 따라서 자신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교육이나 경험에 의하여 바뀌는 경우도 있다. 또 사는 곳에 따라서 선호하는 습관이나 음식들이 달라질 수도 있다. 어느 하나를 가지고 판단을 하다보면 어려움에 많이 부딪히게 된다. 여러 가지 체질진단하는 방법을 가지고 가장 특징적인 것을 종합하여 판단하는 것이 체질진단을 좀 더 정확하게 하는 방법이다. 그중에 하나가 땀을 가지고 하는 진단하는 방법이 유용하다. 땀은 우리 몸의 생리적인 증세이다. 땀이 나면 기운이 빠진다고 하여 걱정을 하지만 땀이 나게 되는 원인을 알면 이해할 수 있다. 땀은 생리적으로 본다면 몸에 열이 생겼을 때에 열을 없애는 방법이다. 몸 전체적으로 열이 많아지거나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몸의 열을 내보내기 위하여 땀이 난다. 병적인 것이 아니라 생리적인 현상이다. 물론 병적인 것도 있다. 몸이 열이 나는 것이 아니라 체력이 약하여 피부의 모공을 잡아줄 힘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경우는 기(氣)가 약해서 나타나는 것이다. 옛날에 땀을 많이 흘리면 황기와 삼계탕을 먹여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