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식품

신송식품, 'SINGSONG'으로 간편식 시장 진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송식품에서 새로운 간편식 브랜드의 BI(Brand Identity)를 공개했다.   


새롭게 선보인 간편식 브랜드 ‘Singsong’은 기존의 신송식품 영문 브랜드명인 ‘Singsong’을 활용하여 전통적인 장류를 계승하고자 하는 브랜드의 가치와 함께 노래를 하는 듯 밝고 건강한 식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또한 캘리그라피형 로고타입을 통해 HMR(Home Meal Replacement ; 가정간편식) 시장으로 한 단계 도약하려는 신송식품의 역동성을 드러냈다.


신송식품의 새로운 BI는 신송식품 간편식 제품군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신송식품 마케팅 담당자는 “신송의 간편식이 새로운 BI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한결 친근감 있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40주년을 맞은 신송식품은 국내 대표 간편식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하여, 대표상품인 저염 장류를 기반으로 ‘즉석된장국’, ‘새반컵밥 된장국밥’, ‘새반컵밥 비빔밥&된장국’, ‘누룽지&된장국’ 등 다양한 간편식(HMR)을 개발, 제품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