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식품

전 세계 축구 축제 D-1, ‘올빼미 응원족’ 위한 맞춤 간식은?

소포장 식음료, 칼로리 부담 뺀 간식 등 축구팬 위한 간식 눈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전 세계 축구 축제의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우리나라의 경기를 놓치지 않기 위한 국민들의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조별 예선 3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각각 밤 9시, 11시, 12시에 진행돼 늦은 밤과 새벽에도 잠을 설칠 축구 팬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한 구인 사이트에서 진행한 ‘2018 러시아 월드컵’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의 66.4%, 취업준비생의 67.7%가 늦은 경기도 관람할 예정이라고 응답했으며, 이들 중 25.7%는 밤을 새서 경기를 관람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야간 응원에 나설 일명 ‘올빼미 응원족’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식음료업계가 이들을 위한 다양한 먹거리를 제안해 눈길을 끈다. 체력 소모에 비타민 보충을 돕는 간식부터 낮은 칼로리로 부담을 줄여준 간식 등 올 여름 축구 팬이라면 챙겨야 할 다양한 식음료 제품을 살펴본다.

체력소모 큰 ‘올빼미 응원족’ 위한 비타민 식음료

직장, 학업 등 각자의 일과를 마친 후 밤새 응원을 하다 보면 체력이 바닥나기 일쑤다. 특히 비타민이 부족하면 응원 현장에서는 물론 이후에도 피로가 쌓여 다음날 일상에도 큰 지장을 줄 수 있다. 밤 응원에 나설 때에는 컵과일 등 언제 어디서나 비타민 충전이 가능한 간식을 미리 챙기는 것을 추천한다.

DOLE(돌) ‘후룻컵’은 엄선된 과일의 과육을 100% 과즙 주스에 담아 과일과 주스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2 in 1 과일디저트로, 시럽이나 설탕을 사용한 타 제품들과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컵에 포크가 함께 동봉돼 언제 어디서나 과일을 즐길 수 있으며, 과일을 깎는 번거로움이나, 껍질, 씨 등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필요도 없어 야외 응원시 간식으로 활용하기에 제격이다. ‘후룻컵’은 ‘파인애플컵’, ‘망고컵’, ‘복숭아컵’과 함께 자몽, 복숭아, 파인애플 등 3가지 과일을 한번에 즐길 수 있는 ‘자몽메들리컵’까지 총 4종으로 만나볼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데일리C 망고 400D+’는 진하고 달콤한 망고 과즙에 우유 16잔(200㎖ 기준) 분량의 비타민D 400IU(10㎍), 레몬 3개 분량의 비타민C 100㎎이 들어있는 제품이다. 한 병으로 성인남녀 비타민 D와 C의 하루 기준치를 섭취할 수 있다. 패키지에는 기존 갈색병 위주의 드링크 제품과 차별화한 투명 용기를 사용해 신선하고 달콤한 망고 과즙을 넣은 제품의 장점을 강조한 것도 특징이다.

열띤 응원에 빠질 수 없는 야식… 부담 큰 치맥, 안 먹을 수 없다면?

심야 응원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야식, 특히 치킨과 맥주는 최고의 인기 메뉴다. 그러나 다음날 출근, 체중 관리 등으로 치맥을 다소 부담스러워 하는 이들이 많다. 치맥을 포기할 수 없다면 그 중에서도 비교적 부담이 적은 제품으로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굽네치킨의 제품은 모두 오븐에서 구워낸다. 기름에 튀기지 않은 오븐구이 치킨은 일반 치킨에 비해 나트륨과 칼로리 함량이 낮아 부담이 적다. 인기 메뉴 ‘굽네 볼케이노’는 한국인이 선호하는 고추장 베이스의 특제 소스로 감칠맛 나는 매운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매운맛 치킨에 대한 소비자들의 꾸준한 니즈로 인해 굽네치킨 제품 라인업 중 상위 판매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오비맥주의 대표 저칼로리 맥주 ‘카스라이트’는 라거 맥주 고유의 맛과 풍미는 유지하면서도 칼로리는 낮춰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열량은 100㎖ 기준 27kcal로 일반 맥주에 비해 3분의1 가량이 낮다. 낮은 칼로리에도 국내 유일의 빙점숙성기법과 프리미엄 맥주에 적용하던 제조 방식, 고발효 공법 등을 통해 풍부하면서도 상쾌한 맥주의 맛을 유지했다.

위생, 바가지 요금 등이 걱정된다면? 거리 응원족이 챙기면 좋을 소포장 간식

시내 곳곳에서 밤 응원을 펼치는 거리 응원족을 위한 간식도 눈 여겨 볼만 하다. 특히 인파가 몰리는 곳마다 간식 노점 등이 많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위생, 바가지 요금 등이 걱정된다면 야외에서도 쉽게 먹을 수 있는 소포장 간식을 미리 준비해 응원 장소로 향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프링글스가 선보인 ‘프링글스 바이트’는 감자칩 사이즈를 기존 크기 대비 절반으로 축소해 한입에 쏙 들어가게 하고 프링글스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원통형 캔이 아닌 작은 사이즈의 봉지에 담은 제품이다. 소포장으로 인해 프링글스 감자칩의 변함 없는 맛을 혼자서도 남기는 일 없이 한번에 즐길 수 있으며 휴대가 쉬워 간식이나 안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풀무원식품의 ‘블랙김영양바’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김과 통곡물, 해바라기씨, 땅콩, 건크랜베리 등을 함께 버무려 바(Bar)로 만든 제품이다. 간식으로도 충분한 영양 섭취가 가능하도록 식이섬유, 단백질, 칼슘을 풍부하게 채웠다. 11cm 길이로 만들어 한 개만 먹어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며, 콜레스테롤과 트랜스지방은 없고 열량도 160kcal 수준으로 부담이 적은 영양 간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땀으로 알아보는 사상체질
체질진단을 하나의 방법으로 진단을 하려는 생각이 많다. 그러나 실제 사상체질진단을 하여 보면 쉽지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사람의 상황에 따라서 자신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교육이나 경험에 의하여 바뀌는 경우도 있다. 또 사는 곳에 따라서 선호하는 습관이나 음식들이 달라질 수도 있다. 어느 하나를 가지고 판단을 하다보면 어려움에 많이 부딪히게 된다. 여러 가지 체질진단하는 방법을 가지고 가장 특징적인 것을 종합하여 판단하는 것이 체질진단을 좀 더 정확하게 하는 방법이다. 그중에 하나가 땀을 가지고 하는 진단하는 방법이 유용하다. 땀은 우리 몸의 생리적인 증세이다. 땀이 나면 기운이 빠진다고 하여 걱정을 하지만 땀이 나게 되는 원인을 알면 이해할 수 있다. 땀은 생리적으로 본다면 몸에 열이 생겼을 때에 열을 없애는 방법이다. 몸 전체적으로 열이 많아지거나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몸의 열을 내보내기 위하여 땀이 난다. 병적인 것이 아니라 생리적인 현상이다. 물론 병적인 것도 있다. 몸이 열이 나는 것이 아니라 체력이 약하여 피부의 모공을 잡아줄 힘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경우는 기(氣)가 약해서 나타나는 것이다. 옛날에 땀을 많이 흘리면 황기와 삼계탕을 먹여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