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식품

동서식품의 '절치부심'... 다시 내민 '원빈카드'로 롯데칠성 따라잡을까

출시 10주년 맞아 새로운 패키지 디자인과 맛 강조한 '시그니처 블랙' 내놔
1조 2000억 시장서 지난해 '칸타타' 점유율은 12.9%로 1위, '티오피'는 10%로 2위 기록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이 ‘맥심 티오피(Maxim T.O.P)’의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한정판 에티오피아 싱글 오리진 커피 ‘맥심 티오피 시그니처 블랙(Signature Black)’을 출시하고 캔커피 시장의 1위 롯데칠성 칸타타의 뒤를 바짝 쫒고있다.


맥심 티오피는 지난 2008년 100% 최고급 아라비카 원두를 사용한 프리미엄 커피음료로 첫 선을 보인 이후 10년만에 연 매출액이 약 850억원(출고가 기준)을 기록했다. 올해는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해 메가브랜드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출시 초기 '마스터 블렌드', '스위트 아메리카노' 캔 2종에 불과했던 티오피는 현재 콜드브루 2종, 컵커피 3종 등 11종의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한정판으로 발매한 맥심 티오피 시그니처 블랙은 동서식품의 50년 커피 제조 기술력을 집약한 제품이다.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원두만 사용한 싱글 오리진 커피로 에티오피아산 커피 특유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으며, 미디엄 로스팅과 저수율 추출을 통해 부드럽고 깔끔한 커피를 즐길 수 있다.


패키지 디자인 역시 기존 제품과 차별화했다. 제품 론칭 때부터 함께한 모델 원빈의 이미지를 패키지 전면에 내세워 10주년 한정판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블랙과 화이트를 중심으로 10주년 기념 로고가 새겨진 디자인은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동서식품은 맥심 티오피의 출시 10주년을 기념한 TV 광고와 디지털 캠페인, 오프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를 꾸준히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동서식품은 "티오피는 커피전문점에서 맛본 에스프레소 원두커피를 간편하게 캔 용기에 담아 원두커피 시장이 대중화되는데 기여했다"며 "출시 10주년을 맞아 1000억원 매출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의 '칸타타' 롯데칠성음료의 ‘칸타타’는 500ml 대용량 크기인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블랙’을 내놓으며, 동서식품의 1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블랙은 최근 대용량을 선호하는 실속형 소비 패턴이 확대되는 트렌드에 맞춰 선보이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찬물 또는 상온의 물을 이용해 천천히 커피를 추출하는 콜드브루 방식으로 제조되었으며 기존 자사의 콜드브루 제품 대비 커피 고형분 함량을 50% 이상 높여 더 깊고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칸타타 콘트라베이스는 혼자서 즐기는 최대 크기의 RTD커피 제품으로 커피 마니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국내 RTD커피 시장에서 칸타타 콘트라베이스를 앞세워 대용량커피 트렌드를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칸타타'는 지난해 약 174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며 1위 캔커피 브랜드로 성장했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14년 캔커피 시장 매출 규모는 2017년 현재 년에는 1조2000억대로 추정된다.


지난해 기준 칸타타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2.9%를 차지해 1위를 차지했으며, 동서식품의 티오피는 10%를 기록해 2위를 차지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