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신상품

<푸드투데이's pick> 동원F&B 소포장 펫밀크 '뉴트리플랜 펫밀크', 삼양식품‘까르보불닭 어피치 에디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 소포장 펫밀크 ‘뉴트리플랜 펫밀크’ 출시


동원F&B(대표 김재옥)의 펫푸드 전문 브랜드 ‘뉴트리플랜’이 우유에 참치와 기능성 원료성분을 추가해, 영양과 기호성을 강화한 반려 동물 전용 고급 우유 ‘뉴트리플랜 펫밀크’ 2종 (반려견용, 반려묘용)을 출시했다.

‘뉴트리플랜 펫밀크’ 2종은 유당 분해효소가 없는 반려견과 반려묘의 소화흡수를 돕기 위해 1급 A원유를 유당분해하여 사용했다. 여기에 참치 살코기와 참치 농축액을 담아 오메가-3 지방산 등의 영양성분과 함께 기호성을 더욱 살렸다. 더불어 장 건강과 피모 건강, 면역력 등에 도움이 되는 베타카로틴, 비타민 E, 프락토올리고당, 타우린, 이눌린 등 다양한 성분들을 함께 담았다.

‘뉴트리플랜 펫밀크’는 시중 제품들과 달리 한 팩에 50ml(반려묘), 55ml(반려견)로, 1회 급여량에 적합하도록 소포장되어 있다. 따라서 휴대와 이동이 편리하고 급여 후 잔량 발생이 거의 없어, 잔량의 냉장보관과 재급여 시 신선도 저하에 대한 우려가 없다. 또한 재급여 시 찬 음료에 대한 반려 동물의 기호도 저하로 인해 이를 다시 데워줘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결할 수 있다.

‘뉴트리플랜 펫밀크’는 동원F&B의 펫푸드, 참치, 우유의 오랜 노하우를 담기 위해, 각 분야의 연구원과 수의사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또한 올해 30억 원을 투자해 증설한 창원의 펫푸드 전용 생산시설에서 ‘뉴트리플랜 펫밀크’를 직접 만들었다. 국내 최초로 식품대기업이 자사공장에서 만들어 출시하는 펫밀크다.

동원F&B 관계자는 “반려동물 선진국인 미국이나 일본 등에서는 펫밀크가 이미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국내 펫밀크 시장은 약 100억 원 정도로 추정되며, 반려동물 시장 성장과 함께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생리특성상 자발적인 수분섭취에 취약한 고양이 특성에 대한 연구, 참치원료 기술, 기능성 성분 응용 등 분야별 전문노하우를 집결해 만든 펫밀크를 통해 국내 반려동물 시장을 더욱 건강하게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뉴트리플랜 펫밀크’ 2종 가격은 한 팩에 각각 1500원이다. 동원몰(www.dongwonmall.com)을 비롯한 온라인몰과 할인점, 펫전문점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삼양식품 ‘까르보불닭 어피치 에디션’으로 18일부터 판매 재개

삼양식품은 한정판 까르보불닭볶음면을 18일 정식 출시하고 이를 기념해 ‘까르보불닭 어피치 에디션’을 선보인다.

삼양식품은 공식 홈페이지와 고객센터에 정식 출시 관련 문의가 끊이지 않는 등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힘입어 까르보불닭볶음면을 상시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까르보불닭볶음면은 한정판매기간인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월 평균 1200만개, 총 3600만개 판매라는 기록을 세우며 폭발적인 인기를 끈 히트 상품이다.

정식 출시를 기념해 선보이는 ‘까르보불닭 어피치 에디션’은 카카오프렌즈와의 협업을 통해 패키지와 후레이크에 특별함을 더한 제품이다. 패키지 전면에 카카오프렌즈 대표 캐릭터인 어피치를 넣어 귀엽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배가시켰고, 어피치 모양의 어묵 후레이크를 추가해 재미를 더했다.

‘까르보불닭 어피치 에디션’은 오는 8월까지만 생산되며 9월부터는 기존과 동일한 디자인의 까르보불닭볶음면이 판매된다. 가격은 1500원으로 삼양식품 공식 온라인몰 삼양맛샵(www.sydeliciousshop.com)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사전 주문할 수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도 까르보불닭볶음면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정식 출시와 더불어 수출도 본격화되고 있어 불닭브랜드의 세계적인 인기를 꾸준히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