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식품

롯데제과, 면세점 본점 VIP 라운지에 ‘길리안 카페’ 2호점 오픈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는 ‘길리안 카페’의 두 번째 매장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을 17일 오픈한다.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은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VIP 라운지인 ‘스타라운지’(Star Lounge)에 단독 입점한 카페이다.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은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살린 프리미엄 초콜릿 카페이다. 192㎡(58여평) 규모에 60석의 좌석을 갖추었으며, 스타라운지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길리안 카페'는 2014년 10월 잠실 롯데월드몰 쇼핑동 1, 2층에 첫 매장을 연 롯데제과의 플래그십 스토어다.

롯데제과는 2008년 정통 벨기에 초콜릿회사 ‘길리안’을 인수한 뒤, 길리안의 상징성을 살린 '길리안 카페'를 롯데월드몰에 열었다. 롯데제과는 길리안 카페의 두 번째 매장인 스타라운지점을 통해 내ㆍ외국인들에게 프리미엄 초콜릿 브랜드로서 ‘길리안’을 알릴 계획이다.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은 전용 메뉴를 별도로 개발했다. 매장 이름을 딴 메뉴 ‘길리안X스타라운지’는 길리안 카페 김은혜 마스터셰프가 개발한 케이크로, 초콜릿 무스, 에스프레소 마스카포네, 밀크칩이 어우러진 프리미엄 디저트다.


롯데제과는 이 제품을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의 킬러 콘텐츠로 내세웠다. 그 외 메뉴는 ‘길리안 카페 롯데월드몰점’과 같다.


한편, 길리안 카페 김은혜 마스터셰프는 지난 1월 세계 최고 초콜릿 명장을 가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WCM)’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상체질의학
최근에 4차산업혁명이 시작이 되면서 주위의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드론, 3D프린터,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 등이 새롭게 나오면서 우리의 주변이 어느 정도까지 변할지 예측을 못할 지경이다. 또한 세상이 변하면서 기존의 많은 직업이 없어진다고 한다. 가장 큰 관심은 자신의 직업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다. 그중 하나가 의료계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인공지능로봇의 등장으로 의사가 하는 처방과 진단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기도 한다. 검사를 하여 데이터를 가지고 진단하는 경우에는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사상체질의 진단하는 경우에도 어느 정도는 판단을 하지만 마지막의 확정하고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요즘은 유전자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신의 체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 졌다. 나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좋은가, 어떤 음식이 해로운가? 나에게는 어떤 직업이 좋은가? 나에게 맞는 배우자는 어떤 체질이 좋을까? 대인관계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래서 관련 책과 인터넷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