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3 (일)

지역소식

충남 농산물 1분기 매출 ‘껑충’, 전년 대비 최대 95% 증가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충청남도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이 충남오감, 농사랑, 수출 등 주요 판매경로별로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충남도는 올해 1분기 충남오감 매출액이 228억7000만원, 시군 통합마케팅은 702억5000만 원, 농사랑은 98억8300만 원, 수출은 1억700만 불을 각각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가운데 광역 원예브랜드인 충남오감은 지난해 신규 도입한 통합구매·통합물류지원 및 도와 농협충남본부 간 연합마케팅 활성화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95%가 증가했다.

시군 통합마케팅 부문에서는 대형유통업체 바이어 판촉 강화, 지속적인 산지조직 육성 등으로 매출액 기준 전년동기 대비 14%가 늘어났다.

농사랑은 설명절 특판전 운영,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싱싱장터’ 운영, 카카오와 업무협의 등으로 1분기 매출액을 전년동기 대비 68%까지 끌어올렸다.

여기에 수출은 중화권 인삼재고 소진에 따른 수출 증가, AI발생으로 수출이 중단됐던 닭고기의 수출재개, 배 수출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2% 늘었다.

또 학교급식지원센터에 올해 1분기에 공급한 59억 원의 농산물 중 지역 농산물은 59%, 친환경 농산물은 54%로, 지역생산 농산물의 안전한 소비처 확보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성과는 지난 2013년 7월 농산물유통과 신설 이후 도입한 광역단위 브랜드인 충남오감, 충남 농특산물 전자상거래 대표 사이트인 농사랑 등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가 높아진 결과로 분석된다.

도는 이 같은 매출 신장 추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판매경로별 맞춤형 판매전략을 수립해 지원하고, 충남산 농산물 판로개척의 일환으로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특히 앞으로는 대전MBC 푸른밥상 직거래장터, 로컬푸드 직매장, 정례 직거래장터 등을 활성화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직접교류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이인범 도 농산물유통과장은 “충남도는 농산물유통과 신설 이후 도내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브랜드 가치제고 및 직거래 판로개척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 농산물 직거래를 더욱 활성화 해 도내 생산농가의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판로개척에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상체질의학
최근에 4차산업혁명이 시작이 되면서 주위의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드론, 3D프린터,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 등이 새롭게 나오면서 우리의 주변이 어느 정도까지 변할지 예측을 못할 지경이다. 또한 세상이 변하면서 기존의 많은 직업이 없어진다고 한다. 가장 큰 관심은 자신의 직업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다. 그중 하나가 의료계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인공지능로봇의 등장으로 의사가 하는 처방과 진단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기도 한다. 검사를 하여 데이터를 가지고 진단하는 경우에는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사상체질의 진단하는 경우에도 어느 정도는 판단을 하지만 마지막의 확정하고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요즘은 유전자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신의 체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 졌다. 나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좋은가, 어떤 음식이 해로운가? 나에게는 어떤 직업이 좋은가? 나에게 맞는 배우자는 어떤 체질이 좋을까? 대인관계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래서 관련 책과 인터넷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