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식품

[업계는 지금]그냥 젤리는 옛말...파우치젤리에 매출 기대감 쏠려

롯데제과, 웅진식품 등 어린이부터 중장년까지 다양한 연령대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탱글탱글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파우치형 젤리가 뜨고 있다. 특히, 곤약을 함유해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포만감을 주는 제품이 인기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와 웅진식품, 이마트 등 식품업체가 파우치형 젤리를 내놓으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공략 층은 어린이와 청소년, 젊은 여성, 중장년층까지 다양하다.

 

롯데제과가 지난해 말 선보인 곤약젤리 곤약애() 빠지다는 출시 1개월만에 약 30만개가 판매돼 올해의 히트예감 브랜드로 평가 받고 있다.

 

파우치형 액상의 곤약젤리인 곤약애() 빠지다를 청포도맛과 복숭아맛 두가지다. 사측은 상큼한 과일맛과 곤약의 쫀득한 느낌도 좋아 젊은 여성층의 입맛에 적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제품은 칼로리가 100g39kcal에 불과하다.

 

웅진식품은 최근 학교 급식용 디저트 자연은 워터젤리망고, 딸기 2종을 내놨다.

 

자연은 워터젤리는 국내 대표 주스 브랜드 자연은이 선보이는 몽글몽글한 식감의 젤리 타입 신제품이다.

 

망고와 딸기 과즙에 비타민과 칼슘 등 성장기 학생을 위한 영양성분을 더했다.

 

이종원 웅진식품 어린이 음료 마케팅 담당 브랜드 매니저는 자연은 워터젤리는 웅진식품이 엄격한 품질 기준을 적용해 만든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피코크가 지난해 건강함을 무기로 내세워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삼은 피코크 플러스 워터젤리 3(자몽·바나나·사과)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제품은 하루 권장량 대비 15% 수준의 무기질·비타민·식이섬유를 더해 간편한 아침 식사 대용 혹은 간식으로 적합한 상품이라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설현을 모델로 내세운 글램디의 ‘4kcal 곤약 워터젤리도 홈쇼핑에서 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곤약을 함유해 탱글탱글한 식감과 포만감을 느낄 수 있고 체내에 거의 흡수되지 않는 저칼로리 감미료인 에리스리톨이 사용돼 칼로리 부담이 적다는 특징이 있다.

 

업계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먹는 간식이라고 여겨졌던 젤리의 구매층이 성인으로 옮겨지면서 파우치형 워터젤리와 곤약젤 리가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파우치형 젤리는 치아에 부담이 없고 칼로리가 낮아 중장년층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편, AC닐슨에 따르면 국내 전체 젤리 시장규모는 지난해 1846억을 기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상체질의학
최근에 4차산업혁명이 시작이 되면서 주위의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드론, 3D프린터,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 등이 새롭게 나오면서 우리의 주변이 어느 정도까지 변할지 예측을 못할 지경이다. 또한 세상이 변하면서 기존의 많은 직업이 없어진다고 한다. 가장 큰 관심은 자신의 직업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다. 그중 하나가 의료계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인공지능로봇의 등장으로 의사가 하는 처방과 진단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기도 한다. 검사를 하여 데이터를 가지고 진단하는 경우에는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사상체질의 진단하는 경우에도 어느 정도는 판단을 하지만 마지막의 확정하고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요즘은 유전자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신의 체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 졌다. 나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좋은가, 어떤 음식이 해로운가? 나에게는 어떤 직업이 좋은가? 나에게 맞는 배우자는 어떤 체질이 좋을까? 대인관계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래서 관련 책과 인터넷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