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외식.프랜차이즈

[업계는 지금] 치킨값 한번 올리기 힘드네...교촌 '배달서비스 유료화' 뜨거운 설전

靑 국민청원 "치킨값 올리기 위한 꼼수" vs " 최저인금, 물가 상승으로 남는 것도 없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BBQ치킨값을 잡았던 것처럼 이번에도 이런 문제를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다른 업체도 인상될까봐 겁이 납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 교촌치킨의 배달서비스 유료화를 반대하는 청원 글이 잇따라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오후 현재 배달서비스 유료화를 앞세운 치킨값 인상을 반대하는 청원 글은 8여 건에 달한다.

교촌치킨은 내달 1일부터 배달서비스 유료화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교촌치킨 배달 주문 시 건당 2000원의 배달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된다. 이를 두고 사실상의 가격 인상 효과나 다름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

한 청원인은 "천원 한장도 아까운데 치킨 먹는다고 매장까지 가서 사와야 되는 그런 상황이 참 안타깝다"며 "다수의 국민들을 생각해서라도 배달음식비 인상을 취소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다른 업체도 인상될까봐 겁이 납니다"라고 올렸다.

또 다른 청원인은 "생닭 한마리에 원가는 2018년 3월 기준 3500원~4600원으로 명시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가하고 치킨이 2만원대에 국민들에게 공급되고 있다는 것은 치킨 업체들에 담합이라고 생각 합니다"라며 "치킨 값 2만원 수사 들어 가야 합니다"라고 했다.

다른 청원인 역시 "교촌치킨이 배달비를 받는 것이 단순히 싫어서 청원하는게 아니라 문재인정부의 경제성장정책인 소득주도성장정책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 같다"며 "지난번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님이 BBQ치킨값을 잡았던 것처럼 이번에도 이런 문제를 해주시면 좋겠다"라고 했다.

앞서 BBQ는 지난해 5월 치킨 가격을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인상하려다가 소비자들의 불매운동과 정부의 강한 압박에 부담을 느껴 가격 인상을 철회한 바 있다.

"교촌치킨에서 지금 치킨값을 올리기 위한 꼼수로 배달료를 받고 있다" "과거 닭 값이 내려갔을 때에도 가격 인하는 없었던 교촌이다"는 청원도 나왔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최저임금 상승'과 '물가상승' 등을 들어 찬성 의견을 내는 사람들도 있다.

한 청원인은 '치킨값 인상 참여'라는 제목의 글에서 "마진률을 올리고자 치킨값 인상을 하자는 것이 아니고 최저인금 상승, 물가상승으로 현재 남는 것도 없다"라며 "현재 배달원들은 건당 3000원~4500원까지 받으며 고객한테 따듯한 치킨을 가져다 주기 위해 목숨을 걸고 탄다. 배달비는 사장이 챙기는 것이 아니라 올라간 최저인금상승 비용을 매꾸는 것"이라고 했다.

다른 청원인은 "2년돼 가는 치킨집 사장이다. 피자, 햄버거, 중국집 모든 음식점들 가격 다 올렸는데 왜 치킨가격은 못올리게 하는 것이냐"며 "인건비도 이번에 오르고 심지어 치킨에 나가는 젓가락 조차 다 인상됐는데...자영업자 중 치킨집을 하는 분들이 많은데 이 분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한편, 교촌치킨은 가맹점의 수익성 개선을 위해서는 배달 서비스 유료화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지속된 배달 인력난과 배달 서비스 운용 비용의 상승은 가맹점 운영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지적돼왔다"며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성을 보전하기 위해 검토된 여러 방안 중 배달 서비스 유료화가 가장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