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수)

[인터뷰]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 “식품안전 정부와 국회가 힘써야 할 과제”

충남도지사 출마선언... 210만 충남도민 위해 '식품안전지대' 만들 것


[푸드투데이 = 김병주, 최윤해기자] “식품안전 이야말로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가장 신경 써야 할 사안이다. 이것이 이뤄지지 않으면 대한민국 국민들은 불안감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59)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지난 12일 푸드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식품안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양승조 위원장은 "농민들의 가장 큰 고민은 농산물 가격 안정화와 판로 문제"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최저 농산물가격 도입제도와 농협과 연계한 농산물 판로 확대 등의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건복지위원회에서 12년간 안전한 식품을 위해 고민해왔다.

특히 의정활동 14년 중 12년을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보내면서 대한민국 식품안전지대 만들기와 함께 사회적 병리 현상에 대해서도 많은 고민과 연구를 해왔다.

양 위원장은 "어떻게 하면 안전한 식품을 만들어갈지 고민하고 노력해왔다”며 “쌓인 경험들을 바탕으로 식품안전지대 만들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충청남도 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만큼 충청남도를 식품안전지대로 만들 것”이라며 “이를 통해 210만 충남도민들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양 위원장은 식품안전 외에도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중점을 두고 다룰 문제로 '저출산', '고령화', '사회 양극화'를 꼽았다.

양 위원장은 "의정활동 간 느꼈던 사회적 문제로는 크게 3가지가 있다"라며 "첫 번째로는 저출산, 두 번째 고령화, 세 번째 사회 양극화 문제가 바로 그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출산 문제는 대한민국의 존망이 달려있는 문제"라며 "1971년 100여만명의 출산 수가 2017년엔 35만7700명으로 감소돼 저출산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고령화 문제로 노인 빈곤율은 49.6%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의 평균 12.6%에 비하면 무려 약 4배나 높다”고 밝히면서 “또 사회 양극화 문제는 날로 심화돼 대한민국 청년들과 국민들을 절망에 빠뜨리고 있으며 이를 해결 하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승조 위원장은 충청남도 천안 출신으로 보산원초등학교·광풍중학교·서울 중동고·성균관대학교 법대를 졸업하고 단국대학교 정책경영 대학원 특수 법무학과 석사과정을 마쳤다. 2016년 6월부터 현재까지 제20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그는 지난 1월4일 충남도청에서 6·13지방 선거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하고 고등학교 무상급식, 6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화,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공사 설립 등을 공약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통증 조절하는 근막과 한의학의 12경락
한의학에서는 침을 놓아서 통증을 조절한다. 그런데 침을 놓는 사람마다 침놓는 방법이 모두 같은 것은 아니다. 가장 흔한 침법은 아픈 부위를 중심으로 침을 놓는 것이다. 어떤 면에 가장 간단한 방법이기도 하다. 아픈 부위가 있으면 아픈 부위에 있는 혈자리를 놓아주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일부 한의원에서는 아픈 부위에는 침은 놓지 않고 아프지도 않는 다른 곳에 침을 놓는 경우가 있다. 환자분들 중에는 아픈 곳에는 침을 놓지 않고 다른 곳에 침을 놓으면 항의를 하기도 한다. 실제는 아프지 않은 다른 곳에 침을 놓아 시술하는 것이 더 연구를 많이 하여 놓는 방법이다. 그렇다면 아프지 않은 곳에 침치료를 하여도 효과가 나는 것일까? 바로 한의학에서 말하는 전신에 퍼져있는 12경락과 경혈을 이용하여 치료하는 방법이다. 경락이 전신의 중요한 곳에 분포되어 있기 때문이다. 피부, 근육, 인대, 오장육부에 서로 연결이 되어 기순환을 한다. 특정부위의 통증이나 이상이 있는 경우에 관련된 혈자리에 침을 시술하여 치료하는 경우이다. 아픈 부위에 침시술을 하는 것보다 효과적인 경우가 많다. 요즘 통증을 치료하는 방법중에 12경락과 유사한 면이 있는 치료법이 하나가 있다. 바로 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