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식품

"형만한 아우 있다"... '한섬만두' 왕교자에 이어 인기 행보

CJ제일제당, 냉동 왕만두.교자 시장서 가파른 상승곡선 그리며 1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지난해 8월에 선보인 ‘비비고 한섬만두’가 출시 6개월 만에 누적매출 150억원을 달성했다. 출시 첫 달부터 매출 10억원을 올린 데 이어, 4개월 만인 지난해 12월에는 매출이 3배 이상 증가했다.


11일 CJ제일제당은 '한섬만두는 지난 1월에는 최고 매출인 40억원 이상의 성과를 거두며 ‘제2의 비비고 왕교자’로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비고 왕교자’는 출시 4년 만에 누적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8월 누적매출 3000억원을 돌파하며 단일 브랜드로는 최초로 ‘최단 기간,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누적 판매량은 1억 5000만봉에 달한다.


‘비비고 왕교자’는 올해에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역대 최대 매출인 170억원을 기록하며 ‘1등 브랜드’의 위용을 뽐냈다. 이번 달에도 수요가 급증하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성장했다.


CJ제일제당은 이런 성과를 토대로 시장 내 지위도 확고히 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왕교자’를 중심으로 교자만두 시장에서 지난해 대비 3.5%P 상승한 50.6%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비비고 한섬만두’의 인기로 왕만두 시장에서는 경쟁사를 제치고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하는 성과까지 거뒀다.


사측은 지속적으로 연구개발(R&D)에 투자하고, 추가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비비고 왕교자’와 ‘비비고 한섬만두’ 소비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각각 연 매출 1600억원, 500억원을 달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최자은 CJ제일제당 냉동마케팅담당 상무는 “지속적으로 브랜드와 R&D, 제조경쟁력을 차별화시켜 독보적 경쟁력을 갖추는데 주력할 예정”이라면서 “냉동만두 시장의 프리미엄화를 통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식문화 한류’를 이끌며 세계 만두 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글로벌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과 중국 중심의 글로벌 생산기지를 러시아와 독일, 베트남으로 확대했고,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글로벌 현지 만두 제품과 외식형, 스낵형, 편의형 등 미래형 제품을 개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비비고 만두’ 매출을 1조원으로 올리고 이중 70%를 해외시장에서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