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식품

CJ제일제당,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서 '비비고' 띄운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공식 서포터인 CJ제일제당이 스폰서십 활동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2010년부터 지속해온 동계 스포츠 후원의 진정성을 알리고,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K-푸드를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후원하는 것은 지난 2010년부터 지속해온 동계 스포츠 후원의 일환이다. CJ제일제당은 CJ그룹의 스포츠 인재 육성, ‘꿈지기’ 사회공헌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스노보드와 같은 설상종목과 스켈레톤 등 썰매 종목에 대한 후원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대회 또한 대한민국 동계스포츠 발전을 위해 기여한다는 취지에서 후원이 이뤄졌다.


CJ제일제당은 이번 대회를 후원하며 '비비고'를 집중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전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인 만큼 95개국 6500여명의 선수단은 물론 각국 스포츠 관계자까지 약 5만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장 내 식당과 매점에 '비비고'가 독점적으로 공급되고 선수들 식단으로도 활용되기 때문에 선수를 비롯한 대회 참가자들에게 효과적으로 한식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개최지 밖에서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준비했다. 대회 기간 원주 오크밸리 리조트에 ‘Bibigo Tasty Road to Pyeongchang’ 부스를 설치하고 한식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회 기간 중 약 10만명의 외국인이 오크밸리 리조트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어 글로벌 한식 대표 브랜드 이미지 강화 및 인지도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는 국가적인 행사를 넘어 전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인데다, 지난 2010년부터 CJ제일제당이 설상 종목과 선수들을 후원하고 있는 만큼 이번 대회 후원에도 참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비인기 종목에 대한 후원을 통해 인재를 육성하는 데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며, 이번 대회에서 CJ제일제당의 후원 선수는 물론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국내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