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7 (수)

지역소식

[방방곡곡 레이더] 하동 부추, 수출길 물꼬 텄다… 국내 최초 일본 수출 외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 하동 부추, 수출길 물꼬 텄다… 국내 최초 일본 수출 



경상남도 하동군(군수 윤상기)은 친환경 하동부추가 국내산 부추 최초로 해외 수출길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하동군에 따르면, 농업회사법인 위파머와 농협 경남본부 산하 NH무역이 하동 땅새미 부추 6t(한화 1800만원)을 일본에 수출하기로 계약하고 지난 25일 위파머에서 전량 선적했다.

이번에 선적된 하동부추는 지난 26일 부산신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항한 뒤 오사카의 3대 라면 요식업체의 하나인 ‘카무쿠라(KAMUKURA)’의 라면 고명용으로 사용된다.

하동부추가 해외에 수출된 것은 국내산 부추로는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현지 소비자의 반응에 따라 수출물량을 확대하기로 해 국내산 부추 생산량 증대에 따른 소비부진 및 가격 하락의 타개책이 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실제 국내산 부추는 올해 기상장애 요인이 없고 재배기술 향상으로 생산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당 가격이 이번 수출가격 3000원보다 휠씬 낮게 형성되고 있다.

현재 하동에서는 도내 최대 부추산지인 옥종면을 비롯해 북천면, 적량면, 양보면, 진교면 등 7개 읍·면 80여 농가가 비닐하우스 730동 51㏊에서 연간 2300t을 수확해 약 100억원의 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특히 하동부추 공동브랜드 ‘땅새미’ 상표로 출하되는 부추는 서울 가락시장과 인천·대구 등지에서 상위 1∼2%에 포함될 정도로 품질이 우수해 타 시·군의 부추보다 10∼20% 높은 가격을 받고 있다.

하동산 부추가 인기를 끄는 것은 물 맑고 공기 좋은 청정 지리산 기슭에서 정밀한 토양검사와 미생물 투입 등 친환경 맞춤식 농법으로 재배돼 향이 좋고 부드럽기 때문이라고 군 관계자는 소개했다. 

또한 부추는 ‘기양초(起陽草)’라 불릴 정도로 남성의 체력증강에 효과가 크고, 간 기능을 강화하는데 효능이 높아 ‘동의보감’에는 ‘간(肝)의 채소’라고 기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위를 건강하게 하고 장을 청소하는데 도움을 주며 부추즙은 화상치료에 사용되고 해독작용, 당뇨, 치질 치료 등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충남 농업의 진수 한눈에… 농촌진흥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충청남도 농업기술원이 27일 기술원 대강당에서 농업인과 공무원 300여 명을 대상으로 ‘2017 충남 농촌진흥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보고회는 농업 연구개발, 기술보급 사업의 주요성과를 공유하고, 개발된 신기술 및 신품종 정보를 확산시키고 충남 농업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개발한 신기술 및 농촌지도사업에 대한 보고를 시작으로 우수연구사업, 지도사업에 대한 사례발표, 기술원 개발 신품종 재배 및 보급 사업을 수행한 농업인의 우수사례 발표가 차례로 실시됐다. 

또 개발된 대표성과에 대한 화판 및 실물 전시와 함께 관련 연구원이 지도사, 농업인에게 직접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돼 농업인들이 현장에서 피부로 느끼는 영농 애로사항을 해소했다.

특히 이날 성과보고회에서는 올해 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총 18개 품종 중에서 딸기 신품종 ‘두리향’이 기존의 ‘설향’ 딸기를 대체할 새로운 품종으로 주목받았다.

또 탄저병 방제를 위해 개발된 친환경 미생물제의 경우 뛰어난 효과로 도내 일반농약 사용량의 20% 정도를 대체할 수 있어 연 140억 원의 대체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날 성과보고회의 마지막 순서로는 농촌진흥사업 유공자, 관련단체, 우수농업기술센터 등 총 46점의 시상이 진행돼, 올 한 해 농촌진흥사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농업인, 공무원, 기관에 대한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올해 연구개발 및 기술보급 주요성과를 농업인 및 관련 기관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돼 충남농업인의 소득증대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강화군, 2018 올해의 관광도시 맞아 외식업 수준 향상 나선다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 인천시 강화군(군수 이상복)이 외식업 수준 향상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군은 음식점 등 관내 외식업의 위생 수준 향상을 위해 맞춤형 시설 및 환경개선 지원 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추진하는 외식업소 지원사업은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서는 외식산업의 성공이 필수적이라는 이상복 군수의 판단에 따라 시행하게 됐다.

지원 대책은 위생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저온저장시설 지원을 비롯해 조리기구 및 식당 내부 청결을 위한 환경개선에 중점을 뒀다. 뿐만 아니라 전문교육 및 컨설팅 지원을 통해 조리원의 위생과 역량 및 친절 등을 할 계획이다. 

군은 우선 내년도 예산으로 6억8000만원을 투입해 사업을 시행하고 효과가 좋을 경우 외식업이 강화관광의 주요산업으로 자리 잡을 때까지 외식업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강화군 내 식품·공중위생업의 위생관리에 필요한 영업장, 조리장, 화장실, 건물 외관 및 간판정비 등의 시설개선 사업 및 위생적이고 안전한 식재료 보관 사업이다. 

군은 사업 추진에 앞서 지난달 ‘강화군 식품 및 공중위생 향상을 위한 조례’를 공포했다. 조례 공포 후 외식업소 사업주들의 관심이 매우 높아 지원 사업에 대한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업 참여 대상은 내년 1월 중 모집공고를 통해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현장조사를 거쳐 ‘강화군 식품 및 공중위생 지원 심의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업소의 자부담 능력과 강화사랑상품권가맹점 여부에 따라 심의 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선정된 업소는 자부담 비율 40% 조건으로 최대 1000만원(보조율 60%) 범위 내에서 지원을 받는다.
    
다만 ‘식품위생법 또는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은 지 1년이 경과하지 않은 업소나, 사업주가 강화군에 주소를 두지 않은 경우 등은 사업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상복 강화군수는 “외식산업은 관광산업의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를 맞이해 강화를 찾는 관광객에게 깨끗하고 친절함을 보여주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외식산업을 관광산업의 필수적인 요소로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