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3 (일)

종합

"편의점 약품 확대 논란, 심야공공약국으로 안전성 담보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당 간사로 활동중인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은 2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편의점 약품확대와 관련해 "편의점 판매 약품을 늘리는 것보다 공공성·안전성·접근성을 담보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결정돼야 한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심야공공약국의 확대가 그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공급량이 2012년 194만개에서 2016년 1956만개로 10배, 상비의약품 부작용 보고건수도 2012년 123건에서 2016년 367건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편의점에서 주로 판매되는 상비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에 경고신호가 울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보건복지부에서 논의되고 있는 편의점 약품 확대가 접근성에만 매몰될 것이 아니라 안전성을 최우선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국민들은 편의점 약품확대보다 심야공공약국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복지부는 이러한 사항들을 감안해 정책을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리서치앤리서치가 서울 및 수도권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상비의약품 편의점 판매에 대한 인식 및 구입 조사’ 결과, 88%의 응답자는 심야 공공약국의 필요성에 대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야간 및 공휴일 공공약국 운영 제도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92%가 ‘동의한다’고 대답했으며 심야 환자 발생 시 해결해야 할 문제로 74.4%의 응답자는 ‘야간 및 휴일 이용 가능한 의원이 연계된 심야 공공약국 도입’이라고 답했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편의점 의약품의 확대보다는 심야 및 공휴일에 약사의 복약 지시를 듣고 약을 구입할 수 있는 심야공공약국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이다. 

김 의원은 “현재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비상 상비약품은 편의점주 또는 아르바이트생들이 판매하고 있다”며 “이는 전문가의 복약지도가 전무해 안전성 뿐만 아니라 오·남용에도 무방비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전문가인 편의점 근무자들의 판매가 가능한 의약품을 늘리기보다는 약사들이 야간과 휴일에 약국에서 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심야공공약국을 확대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고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