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3 (일)

지역소식

[방방곡곡 레이더]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 가축방역특구' 지정 추진 외

[푸드투데이 = 최윤해기자]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 가축방역특구' 지정 추진


강원도는 동계올림픽 기간 중 국내외 선수와 관광객 등 유동인구 증가에 따라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커질 것으로 보고, 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만의 특화된 방역대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 위헤 '평창 동계올림픽 가축방역특구' 지정을 추진한다.


가축방역특구로 지정되면 타 시도 생축 유입금지, 산란노계 농장 간 이동금지, 가금농가 수매·도태 및 오리 사육제한 확대, 철새도래지 관리 강화 등 방역특구만의 특화된 방역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관련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에 특구 지정과 중앙 전문 인력 파견 및 예산 지원을 건의했고 BH 사회수석·경제수석실,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하는 등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농식품부에서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소속 전문 수의인력 6명을 지난 1일부터 개최시군인 강릉·평창·정선에 파견, 올림픽 종료 시까지 상주하면서 도 AI·구제역 T/F팀과 공조해 방역실태 점검과 방역기술 지원 등 개최지 방역대책을 총괄하게 된다.  

강원도 관계자는 “이번 가축방역특구 지정 추진을 계기로 올림픽 개최지만의 특화된 방역대책 추진으로 고병원성 AI와 구제역 유입을 원천 차단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상도 입맛에도 김장은 역시 해남배추...남창원농협에서 김장 특판전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청정 땅끝해남 배추가 경상도 소비자를 찾아간다. 

해남군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창원시 성산구 소재 남창원농협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에서 청정 땅끝해남 김장특판전을 개최한다.

도․농 상생교류와 배추 소비촉진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매일 약 10여톤씩 해남에서 직송된 김장배추와 함께 절임배추, 고춧가루, 마늘, 참깨, 김, 고구마 등 약 30여종의 농수특산물을 농가 직거래를 통해 시중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기간 중 농수특산물을 구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해남군 대표 브랜드쌀인‘땅끝햇살’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 할 예정이다.

지난 2014년부터 정기적인 직거래장터를 열고 있는 남창원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는 단위농협이 설립한 판매시설 중 국내 최대 규모로 1일 평균 약 3억원의 매출과 7000여명의 고객들이 이용하는 농수산물 전문매장이다. 지난해 열린 김장 특판전에서는 매일 행사시작 1시간 만에 상품이 조기 품절 되는 등 해남 김장배추에 대한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