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2 (일)

지역소식

[방방곡곡 레이더] 경북 농식품, 6억 아세안의 입맛 사로 잡는다 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 경북 농식품, 6억 아세안의 입맛 사로 잡는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연계 농식품 홍보관 개막행사

대한민국 제1의 농도인 경상북도의 농식품이 호찌민을 시작으로 아세안시장 6억명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거대한 여정의 뱃고동을 울렸다.

경상북도는 11일부터 12월 23일까지 23일간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행사와 연계해 경북도 농식품 아세안 수출시장 공략을 위한 ‘경북 농식품 홍보․판촉행사’를 갖는다.

최근 한류문화의 꽃을 활짝 피우고 있는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시장에 우리 농식품의 우수성 알리고 경상북도 최고 문화상품인 엑스포와 연계해 도내 농식품 수출 외연 확대를 위해 마련했다.

11일 엑스포 행사 개막에 앞서 9.23공원에서 열린 농식품 홍보관 개막행사에는 김관용 도지사와 농업관련기관단체장, 호찌민총영사관, 베트남 상공인연합회, 대형유통업체 대표, 경북 농식품 수입바이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기간 동안 우수 농식품 수출상담 창구로 활용할 '경상북도 농식품 홍보관'현판을 제막하고 농식품 수출 비즈니스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한류와 더불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음식 김치를 베트남에 홍보한다.

김춘희 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 명예회장과 여성단체협의회원들이 영양고춧가루, 의성마늘 등 김치재료를 직접 한국에서 가져와 행사장을 찾은 외국인들과 함께 현장에서 직접 김치를 담그고 나눔 행사도 열어 관광객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었다.
김치 담그기 체험행사는 11월 11일부터 12월 3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주말 9.23공원 농식품 홍보관 앞에서 열어 행사장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나누어 주고 김치와 한식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나기보위원장과 의원들도 엑스포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세계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경상북도 통합브랜드‘데일리’ 사과, 배 등 신선과일 시식․나눔 행사를 펼쳤다.

한편 행사기간 내 경상북도 농식품홍보관에는 경북도 우수 농산물인 김치, 홍삼, 사과, 아이스홍시 등 120여개 업체 250여 품목을 선보이며 도내 농식품 수출 선도 10개 기업도 함께 시장개척 활동에 참여해 홍보․판촉 및 현장 바이어 수출상담회를 가진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아세안시장은 거대한 내수시장과 같다. 배, 사과, 포도, 김치 등 비관세장벽도 하나씩 철폐되고 있고 한류문화를 바탕으로 우리 농식품이 진출해야 할 최대 시장이 될 것"이라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와 연계하여 동남아 수출 확대를 위하여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무허가 축사 적법화’권한대행 서한문

전라남도는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 기한이 4개월여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적법화 대상 3500여 농가에게 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 명의의 협조 서한문을 발송했다.

이 권한대행은 서한문에서 “지속적인 시장 개방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살충제 파동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축산업을 든든하게 지켜오고, 전남도정을 성원해준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이어 “2014년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2018년 3월 24일까지 무허가 축사를 적법화해야 한다”며 “그때까지 적법화하지 못한 축사는 사용중지․폐쇄명령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되므로 허가받지 않은 축사를 보유한 축산농가는 시군에 문의해 적법화를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권한대행은 또 “복잡한 행정 절차 등으로 적법화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축산단체에서 요구한 16개 사항이 시군에서 수용토록 하고, 행정 절차도 간소화해 적법화 절차가 원스톱으로 진행되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라남도는 1단계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 1천464농가 가운데 연말까지 추진율 80%, 2018년 3월 24일까지 100%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오는 15일까지 적법화를 이행하지 못한 축사를 대상으로 일제 보완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위반 유형별 적법화 방법 제시 등 농가 맞춤형으로 적법화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전남지역에서는 11월 6일 현재 1단계 적법화 대상 가운데 완료농가는 39%, 인허가 진행 농가는 19%로 추진율 59%를 넘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전국 평균 추진율 31.9%다.

공주 밤·천안 호두 '전국 최고' 입증...최우수·우수·장려상 수상

충남산 밤, 호두가 전국 최고의 임산물로 선정되며 품질과 우수성을 입증했다.
  
충남도는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2017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을 앞두고 열린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공주·청양 밤과 천안 호두가 과종별 최우수 산림과수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산림청 주관으로 매년 열리는 대회로, 올해 대회에는 도내에서 밤, 호두 등 4개 부문에 출전했다.

대회 결과 밤 부문에서는 △공주 최상규 씨가 최우수상 △공주 황인택 씨가 우수상 △청양 윤흥수 씨가 장려상에 선정됐으며, 호두 부문 △천안 이명종 씨가 장려상을 수상했다.

특히 밤 분야에서는 지난 2015년부터 3년 연속 충남도에서 최우수상을 배출하며 ‘충남 밤’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과종별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200만 원의 상금과 장관상, 우수상에게는 100만 원의 상금과 산림청장상이 수여되고 장려상은 100만 원의 상금과 산림과학원장상이 수여된다.
  
신동헌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은 “이번 수상은 충남산 임산물의 품위와 품질의 우수성을 입증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전국 최고의 임산물 주산지를 목표로 우수한 임산물 생산과 임가소득 증대를 위해 임산물 육성사업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7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 시상식은 오는 1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이날부터 19일까지 시도 홍보관 전시 및 홍보와 각종 이벤트 행사가 이어진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