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인터뷰] "50여년 이어온 농협 적폐청산...정부가 나서야"

남무현 조합장, “농협중앙회 적폐청산...농업정책 최우선 과제”
농민을 위한 농협으로 거듭나면 농민 어려움 50%이상 해결



 [푸드투데이 = 최윤해기자] “농협중앙회를 농민을 위한 조직으로 바꾸는 것이 현 정부가 해야 할 농업정책의 최우선 과제입니다”

남무현(남, 66세) 충북 괴산군 불정농협 전(前) 조합장은 28일 푸드투데와 인터뷰에서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이하 중앙회) 적폐청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불정농협은 친환경 감자와 콩을 생산하는 대한민국 대표 주산지로 연 3000여톤을 생산하고 정부 수매량의 12%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남무현 전 조합장은 2005~15년까지 10년간 불정농협 조합장으로 일했고 2010년엔 정명회(농협조합장 모임)의 초대 회장으로 역임했다.

남 전 조합장(이하 조합장)은 “중앙회는 원초적으로 과거 군사독재시절, 농민을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막강한 권력을 받아왔다”며 “그때의 적폐가 50여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이어져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처음 중앙회가 개설된 목적을 생각해야한다”면서 “지역농업의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중앙회를 이젠 지역농협에서는 개혁을 위한 논의와 발언조차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탄식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현재 지역농협에서는 중앙회를 상대로 적폐청산을 함부로 이야기 할 수 없다.

지역농협은 중앙회의 통제를 받고 있을 뿐 아니라, 중앙회의 눈 밖에 나면 중앙회로부터 받는 감사가 까다롭게 되고 개혁을 위한 발언권 기회조차 박탈당한다.

또 전·현직 조합장들이 모여 농협의 발전과 개혁을 논하는 정명회조차 중앙회의 압박을 못 견뎌 조합장들이 대거 탈퇴해 이젠 그 힘을 잃어버렸다.

이어서, 조합장은 중앙회에선 지역농협을 상대로 사업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합장은 “전 세계 어느 나라를 봐도 농협중앙회가 사업적 기능을 가지고 있는 곳은 대한민국 뿐”이라며 “지역농협 대부분이 실적위주, 사업성과위주로 돼 협동조합이 아닌 행정조합, 즉 관료화가 돼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농협은 농민을 위해 존재하는 조직이다”라며 “중앙회의 실질적 기능을 잃어버리고 오히려 지역농협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조합장은 문재인 정부에게 문제해결을 위한 대통령 직속의 ‘농협 적폐청산 위원회’ 설립을 제안했다.

그는 “농협이 농민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면 농민들의 어려움들도 50%이상을 해결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 직속의 농협 적폐청산 위원회를 만든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고 농민들이 살기 좋은 나라를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외에도 농민단체도 적극적으로 나서 상호금융연합회를 만들고 지역농협의 자금을 지역농협이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하거나, 경제사업연합회를 개설해 농민들이 직접 경영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조합장은 “촛불혁명에 일조했던 농민들은 현 정부의 농협 개혁에 거는 기대가 크다”라며 “그동안 이뤄지지 못했던 적폐청산이 이번 정부에선 꼭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중앙회의 적폐청산 문제는 지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하 농해수위) 농협중앙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바 있다.

국정감사에서 김철민·황주홍·박완주·위성곤의원 등 농해수위 소속 의원들은 농협중앙회장의 권한 무소불위, 과도한 농협중앙회 임직원수 및 급여 성과급 문제 등을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