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1 (수)

바이오.건식

눈 건강 관리 ‘루테인’ 제품, 가격 최대 8배 차이난다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인구 고령화에 따른 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과질환이 증가하면서 눈 관련 건강기능식품인 루테인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관련 제품별 가격은 최대 8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루테인 제품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인지도가 높은 루테인 14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표시 등에 대해 시험·평가를 실시했다.

시험결과 제품별 루테인 함량은 10.4~22.0mg으로 전 제품이 일일섭취량인 10~20mg을 만족했다. 그러나 하루 섭취량인 캡슐 한 개당 가격은 제품별로 최대 8배 차이가 났다. 가장 저렴한 제품은 163원인 프리미엄루테인플러스12, 가장 비싼 제품은 1333원인 브라이트루테인(일동제약)으로 나타났다. 



루테인 이외 비타민과 무기질 등 부가성분의 종류는 제품별 1~11가지로 종류와 함량에 차이가 있었다. 일부 제품은 일일 섭취량을 초과하거나 표시량에 비해 실제 함량이 부족해 품질 개선이 필요했다. 

프리미엄루테인플러스12(더베이글)은 엽산이 캡슐 당 715.75μg 함유돼 일일 최대섭취 권고량인 400μg을 초과해 개선을 권고 받았으며, 이를 수용해 엽산 저감 계획을 밝혔다. 소비자원은 해당제품은 엽산 성분이 들어있는 다른 건강기능식품과 같이 섭취할 경우 상한 섭취량인 1000μg을 초과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눈사랑루테인에이스(종근당건강)는 비타민A·C와 아연의 함량이, 루테인비타(종근당)는 비타민B6, 나이아신, 비오틴의 함량이 표시량에 비해 부족해 품질개선이 필요했다.

또한 눈건강슈퍼루테인(비타민하우스), 루테인에이플러스(김정문알로에), 아이솔루션(LG생활건강), 애터미아이루테인(애터미)은 제품의 ‘원료명’, ‘함량’ 표시와 온라인상 정보(홈페이지, 인터넷 판매처)가 상이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당 업체들에 개선 권고를 했으며, 업체는 이를 수용해 품질·표시개선 계획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사대상 제품은 중금속 4개 항목(납·카드뮴·총비소·총수은)과 대장균군 등 안전성 항목은 관련 기준에 모두 적합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