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2 (금)

바이오.건식

제천한방엑스포, 한방과 바이오산업의 융합.. ‘블루오션’ 각광

22일 개막, 국내외 주요인사, 각 정부대표자, 기업체 방문.. 달라진 '위상’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블루오션을 통한 융복합 산업의 미래 비전제시”


[푸드투데이 = 최윤해기자] 2017제천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이하 한방엑스포)가 22일 충북 제천한방엑스포공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번 한방엑스포는 지난 2010년 한방엑스포와 달리 국내외 주요인사 및 각 정부 대표자, 기업체 등이 방문해 그간 달라진 엑스포의 위상을 높이 드높였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치사를 대신 대독하고 이수성 전 국무총리, 이종찬 전 국정원장을 비롯해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과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 부서 등에서 엑스포 개막에 참여했다.

이와 함께 이낙연 국무총리와 정세균 국회의장이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전하고 오제세, 이종걸, 권석창 국회의원, 농협중앙회장, 대한노인회장,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 대한한의사협회장, 대한한방병원협회장 등 정계 인사와 주요 기관단체에서 참석했다.

또 해외에서는 중국 흑룡강성과 호북성, 펑저우시, 옥림시, 베트남 닌빈시, 대만 화련현, 필리핀 벵겟주와 산페드로시 등에서 정부 대표자와 기업체가 함께 방문하고 미국 뉴욕한인회장, 동중부한인협회, 워싱턴 미주한인재단과 미국 아리랑유니버스티 등에서도 참석했다. 

아울러 ‘한방의 재창조, 한방바이오산업으로 진화하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엑스포는 한방과 바이오산업이 융합·접목돼 무한한 파생상품이 기대되는 블루오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불루오션(blue ocean)은 경쟁자가 없는 유망한 시장을 가리키는 말로 시장 수요가 경쟁이 아닌 창조로 얻어지며 높은 수익과 빠른 성장을 가능케 하는 엄청난 기회가 존재한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우리 전통 한방은 바이오산업과 접목된 블루오션으로 한방에 바이오를 더한 융복합 산업의 미래를 제시하는 뜻 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확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방바이오산업은 최근 전문가들에 따르면 10년 후, 반도체와 자동차 시장규모를 뛰어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바이오 경쟁 시대가 올 때 한방의 천연물 산업을 첨가시킨, 융복합된 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를 개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는 도내 바이오 5각벨트 구축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바이오밸리 충북 완성을 피력하고 엑스포가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 속에서 대성황을 이루길 기원해왔다.

그 중 제천한방엑스포는 일찍이 한방과 바이오를 융합해 제4차 산업혁명의 신기원을 열고자 개최돼 왔다.

또한 엑스포 개최지인 제천시에서는 제천 한방천연물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과 함께 제천한방엑스포에 대한 기대도 동반 상승하고 있어 더욱 엑스포 성공 개최에 올인 할 방침이다.

이근규 제천시장은 “제천시를 사랑해주시는 국내외 많은 국민분들과 함께 힘을 모아서 오늘의 이 자리가 마련됐다"라며 "성공 엑스포를 열과 성을 다해 뛰어주신 많은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제천한방엑스포는 전통의 한방자원과 바이오산업의 융합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이끌어내고 제천을 한방도시로 우뚝서도록 꿈을 가졌던 제천시민들의 도전이자 힘찬 발걸음"이라며 "인류의 소망인 무병장수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노력에 아낌없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0년 개최한 엑스포가 한방도시 제천을 알리기 위한 전시 위주의 엑스포였다면 이번 엑스포는 전시는 물론 한방바이오기업의 실질적인 정보교류와 무역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산업엑스포로 업그레이드된 행사로 개최된다.
 
충북도와 제천시는 총 1158억원의 생산 및 소득유발효과와 1740명의 고용유발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한껏 높아진 위상에 걸맞은 국제행사로 치러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