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5 (화)

국제

[글로벌 트렌드] 빗장 풀린 미얀마 소매유통업, 일본이 먼저 깃발

주요 소비 채널로 '편의점' 주목...日 이온 현지 합작 슈퍼마켓 개점
"한국 기업 편의점 시스템.사업경험 강점, 양질의 PB상품 수익성 도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올해부터 외국인 투자의 빗장이 풀린 미얀마 소매업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꾸준히 성장하는 미얀마의 경제는 소비로 이어지고 주요 소비 채널 중 하나로 '편의점'이 주목 받고 있다.


5일 코트라 등에 따르면 일본의 거대 유통그룹인 AEON은 작년 9월 현지 업체와 합작으로 슈퍼마켓 'AEON orange'를 개점, 외국계 소매 유통 브랜드 중 최초로 미얀마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AEON은 5년 후 미얀마에서 연간 10점포 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얀마 정부가 투자 유치를 위해 투자법 및 상법 개정에 속도를 냄에 따라 외국계 소매업체는 점차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미얀마의 소매업은 최근까지 법률로 제한돼 외국인으로서는 진출이 거의 불가능한 영역이었다. 미얀마 정부는 1989년 외환 유치를 위해 외국인투자법을 제정했으나 많은 외국기업이 물밀듯 밀려올 경우 미얀마 기업의 경쟁력 상실에 대한 우려로 그동안 실제 개정작업은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다 작년 제정돼 올해부터 시행된 신 투자법에 따라 외국인의 소매업 투자가 전면 개방됐다.

미얀마 경제는 매년 7%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는데 인구의 59%가 주요 경제 주체인 15~59세로 꾸준히 성장하는 경제는 소비로 이어지고 있다.

약 700만 명의 인구를 가진 경제 수도 양곤의 경우 이미 절반을 넘는 소비자가 슈퍼마켓, 편의점 등의 현대적 유통 채널을 전통 채널보다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 미얀마 양곤무역관은 "양곤이 미얀마의 유통업 분야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지는 거점임을 생각해볼 때 양곤 소비자들의 현대화 채널 선호는 미얀마 전역으로 퍼질 것"이라며 "미얀마 소비 시장에서 편의점은 소비자들에게 주요 소비 채널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미얀마의 도시화가 초기 단계임을 고려하면 편의점의 비중 및 시장 기회는 더욱 커질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유통 그룹인 Myanmar Indobest는 2007년 양곤시에 편의점을 시범적으로 개점해 큰 호응을 얻은 이후 본격적으로 편의점 사업을 펼치고 있다. Myanmar Indobest의 편의점업 성공에 자극받은 시장 내 경쟁사인 City Mart Holdings와 Capital Diamond Star가 각각 뒤이어 2011년, 2012년 편의점 시장에 진출했다. 

그러나 상법으로 인한 제한이 아직 남아있어 완전한 개방으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소매업의 경우 법률상의 제약으로 아직 외국인의 시장 진입 허용이 완전히 이뤄지지는 않은 상태다.

올해부터 신 투자법이 시행돼 외국인의 소매 기업 설립은 허가됐으나 상법상의 제약으로 외국인의 소비재 수입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편의점에서 판매할 제품을 직접 수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때문에 일본 AEON의 경우 현지 기업과 합작 회사 AEON orange를 설립. 법안을 우회하는 방식으로 작년부터 슈퍼마켓을 출시했다.

미얀마 상무부 관계자에 따르면 상법 개정은 투자 유치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며 현 정부가 개혁에 속도를 내는 만큼 신 투자법의 경우와 같은 신속한 해결을 기대하고 있다.

코트라는 한국 기업들이 가진 편의점 시스템과 사업 경험은 기존 업체 대비 강점으로 꼽았다. 

코트라 미얀마 양곤무역관은 "기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현지 편의점들의 경우 유통되는 제품과 제공되는 서비스의 품질이 해외 동종 업체 대비 미흡한 수준"이라며 "빠른 시장 진입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 기업의 미얀마 편의점 진출 시 양질의 자체 브랜드 상품(PB)을 함께 출시한다면 좋은 반응과 함께 수익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이어 "아직 제도상의 문제점 등으로 해외 유통 업체들 또한 진출이 미흡한 상황이나 일본 유통업체인 AEON의 경우 2013년부터 지사를 설립해 사업을 준비했다"면서 "한국 기업들 역시 편의점 및 소매업계 진출을 위해서는 최소한 상법 개정 등 빗장이 완전히 풀렸을 때 바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준비를 해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