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푸드TV

[푸드TV현장] “농어촌공사 관리부실 책임져라”… 농민들 트랙터 시위

천수만 간척지 염도 4000ppm, 영농한계치 넘어 농가 불가
재해특구 지정 요청, 피해보상 민·형사상 법적대응 예고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충남 서해안 천수만 AB지구 간척지에서 벼농사를 짓는 농민들이 20일 한국농어촌공사의 농업용수 관리부실을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날 농민 150여명은 트랙터 50여 대를 앞세워 서산시 부석면 간월교차로에서 홍성군 서부면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 서산A지구 유지관리사무소까지 4㎞ 구간을 행진했다. 이들은 '농업은 생명이다', '농어촌공사 사장 퇴진' 등의 글귀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고 정부의 안일한 가뭄 대책을 비난했다.

 


천수만임대사업자 협의회에 따르면 천수만A.B지구 간척지에는 43명의 임차농업사업자가 2640만㎡에서 연간 1만5900톤의 쌀을 생산하고 있다. 


이 지역 모는 이미 지난달 20일 이앙을 마쳤다. 그러나 가뭄에다 염기까지 심해 모들이 이양한 상태 그대로 죽거나 타죽고 있는 상황이다.


A지구에서 논농사를 짓는 농민 임종완 씨는 "현재 A지구 3600ha 중 재이앙하는 면적이 약 60~70%에 달할것으로 추정한다”며 “모를 다시 재이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지만 계속 비가 오지 않는다면 이 모들도 다시 죽게 될 것이고 그때되면 다시 경작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절규했다.

 

 

간척지라는 특성상 땅 밑에서 염분이 올라오는데다 가뭄이 지속되면서 최근 이 지역 논바닥의 염도는 영농한계치를 넘어섰다. 현재 상태로는 논에 도저히 모가 자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것.


그는 "비가 오지 않아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물이 부족한데다 그나마 있는 양수장 물마저 염도가 높아 사용할 수 없는 실정"이라며 “모는 염도가 2800ppm 이상이면 성장을 멈추는데 현재 양수장 염도는 4400ppm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영농 한계치 염도는 2800ppm인데 농촌진흥청의 토양분석 결과, 이 지역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간월호 염도는 4000ppm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간월호 저수율은 22.92%로 지난해 이맘때 69.53% 보다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농민들은 가뭄보다 더욱 심각한건 부실한 물관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씨는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에서 관리하고 있는 양수장은 그간 여러가지 이유로 농사지을 수 있는 물을 많이 방류했다”며 “그 결과 정작 필요할 때 물이 부족하고 그 마저도 관리가 안되고 있다. 이지경이 될때까지 한국농어촌공사에서는 뭘한건지 모르겠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 지역 농민들은 이렇다할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는 정부에 대한 서운함도 표출했다. 무관심에 서러움이 복받쳐 오르지만, 계속 농사를 지을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는 않았다. 그들은 "정부가 재해특구 지정 등을 통해 지원과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앞으로 농민단체들은 농어촌공사의 물관리 부실로 인한 피해보상을 민·형사상 법적대응로 강력하게 요구하는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우리의 요구를 관철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이 지역 농민들은 간월호 농업용수 방류피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촉구하고 오는 30일에는 궐기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