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종합

성일종 의원, 가뭄피해 지원 보험 가입기간 연장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은 가뭄으로 인한 농가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농협-농협손해보험과 협의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기간을 연장했다고 19일 밝혔다.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희망농가 중 벼는 오는 30일까지, 사과와 배는 7월 7일까지, 콩은 7월 21일까지 가까운 지역농협․품목농협 창구에서 신청하면 된다.

농협손해보험에 따르면 올해 가뭄 피해로 벼 농가에서 보험금을 청구한 건수는 지난 19일 기준으로 4,106건에 달하는데 충남에서 가뭄 피해 보험금 청구가 2,780건으로 전체 청구 건수의 68%를 차지할 정도로 피해가 가장 심각하고, 전남이 1,211건(29%)으로 두 지역이 전체의 97%를 차지했다.

성 의원은 “정부가 가뭄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서 피해현황 파악 및 예산지원 등 근본적인 가뭄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와 지자체에서 보험료를 지원하고 있는데 충남도의 경우 50%는 국고, 9%는 도비, 31%는 시‧군비로 지원하고 농민은 보험료의 10%만 부담하면 된다.

성 의원은 지난 1일부터 충남, 경기 등 전국적으로 가뭄피해지역을 ‘가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으로 줄기차게 촉구해 왔고, 6일에는 당론에 어긋나는 주장이라는 비판을 받으면서도 가뭄피해 대책 예산을 추경으로 편성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