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7 (토)

종합

롯데중앙연구소, 겐트대학교서 김치유산균 연구 발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중앙연구소는(소장 여명재)는 벨기에 아스트리드 공주를 단장으로 한 경제사절단의 방문을 기념해 15일 겐트대학교 송도 글로벌 캠퍼스에서 열린 과학경제세미나에서 롯데 유산균 개발과 제품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에 개최된 과학경제세미나는 벨기에 겐트대학교 교수들을 비롯하여 국내외 우수한 과학자들을 초빙하여 5개 분야에 걸쳐 약 3시간 동안 진행되었다. 특히 이날 오전에는 벨기에 경제사절단 단장으로 방한한 아스트리드 공주가 글로벌 캠퍼스를 둘러보고 네트워킹 오찬을 진행한 직후였기에 세미나의 활기가 더욱 높았다.


롯데중앙연구소 윤석민 책임연구원과 최다혜 책임연구원, 박미리 연구원은 이번 과학경제 세미나에 롯데중앙연구소 대표로 참석하였으며, 과학경제세미나 중 “Innovating Food&Health” 분야의 연사로 초빙돼, “프로바이오틱스의 분리 및 롯데 제품에의 적용”이란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발표에서는 롯데중앙연구소에서 유산균을 섭취하는 새로운 방법으로서 “쉽고, 즐겁게”란 2가지 목표를 이루고자 했던 것과 함께 김치 유산균의 개발 스토리가 소개되었으며, 450개가 넘는 김치로부터 5천 종 이상의 유산균이 분리된 점을 소개해 참석자들을 놀라게 했다.


윤석민 책임연구원은 “5천종의 유산균 중에서 특허 받은 2종의 유산균을 유산균 샌드와 웨하스, 초콜릿 및 유산균 우유와 발효유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또한 유산균 초콜릿의 동물에서의 변비 개선과 예방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앞으로의 유산균 연구 방향에 대해서 소개했다.


한편 1817년 설립된 겐트대학교는 벨기에의 최고 명문대 중 하나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014년 인천 송도에 분규가 아닌 확장캠퍼스 개념으로 글로벌캠퍼스를 개교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